“대형·개척교회, 심지어 불교 종단도 대상
이만희, ‘다른 교단 정복하자’ 특별지령도
국민, 코로나19와 사투하던 때 벌어진 일”

박원순 서울시장이 26일 신천지 측 사단법인 설립 허가 취소 이유를 설명하면서 “신천지교의 위장포교와 관련해 중요한 증거 자료를 확보했다”며 “행정조사 과정에서 언론을 통해 알려진 일명 추수꾼의 존재를 증명하는 다수의 문서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문서에 따르면 ‘특전대’라는 이름으로 불리는 신도들이 다른 교회나 절의 신도를 포섭하기 위한 활동 내용을 정기적으로 상부에 보고하고 있었다”며 “이 서류는 신천지 최초 (코로나19) 확진자인 31번 확진자가 발생한 2월 18일보다 나흘 전인 2월 14일에 작성된 것으로 특전대 운영현황을 파악해서 보고해 달라는 내용을 담고 있는 신천지 측의 문서”라고 했다.

이어 “다른 문서에는 특전대 활동을 한 사람과 이들이 투입된 교회와 절의 이름, 그리고 누구를 만나 어떠한 교류와 전파를 했는지 자세히 기록되어 있다”면서 “이 문서를 보면 이방 교단, 신흥 교단, 타종교 등을 가리지 않고 있다. 대형교회도 개척교회도, 심지어 불교 종단들도 대상이 되고 있다”고 했다.

박 시장은 “뿐만 아니라 코로나19 대응 단계가 ‘경계’로 격상된 1월 27일자 이만희 총회장의 특별지령에는 특전대 활동을 독려하고 심지어 다른 교단을 정복하자는 목표를 강조한 내용도 있다”며 “전 국민이 코로나19와의 사투를 벌이고 있는 그 상황에서 벌어진 일”이라고 했다.

그는 “그런데 이러한 서울시의 방역 과정에서 이들 특전대가 다른 교회나 사찰의 신도들을 얼마나 자주 접촉했는지는 파악할 수 없었다. 서울시가 파악한 특전대 명단은 소수에 불과하다”며 “그러나 이 서류에 근거해서 추정해 보면, 신천지교는 전국적으로, 체계적으로, 일상적으로 다른 교회나 사찰 등 다양한 종교시설에 침투해 자신들의 사상을 전파하거나 그 신자들을 빼오는 그런 일을 해온 것이 분명하다”고 했다.

신천지 지파 국내선교부 월말보고서
서울시가 확보한 신천지 지파 국내선교부 월말보고서 ©서울시

박 시장은 “문제는 이들이 접촉한 다른 종교, 교회들의 신도들도 신천지 교인들과 마찬가지로 감염의 위험성이 굉장히 높았고 그렇게 노출되어 있었다는 점”이라며 “따라서 특전대 명단과 이들이 접촉한 타종단의 신도 명단은 방역 차원에서 매우 중요했고 꼭 필요한 정보였다. 지금도 마찬가지”라고 했다.

그러나 “서울시가 이 명단을 요청했으나 제출한 적이 없었다. 신천지 측이 지금이라도 이들의 명단을 방역당국에 조속하고 온전히 제출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검찰도 압수수색을 통해 하루빨리 이들에 관한 정보를 입수해주기를 강력히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