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자유통일당(대표 고영일)이 24일 행정당국이 코로나19 방역을 빌미로 개신교계 종교 자유를 탄압하고 있다며 규탄 성명을 발표했다.

기독자유통일당은 “박원순 서울시장은 광화문 집회금지를 시작으로 ‘교회 오프라인 예배가 산발적인 집단 감염을 초래한다’며 감염의 원인을 교회로 돌리기 시작했다”며 “이재명 경기도 지사도 교회 감염이 신천지의 2배를 넘어섰다고 주장하면서 집회 제한을 명령했다. '이를 위반할 시 ▲형사 처벌 ▲제한위반으로 발생한 감염관련 방역비용 구상청구 ▲위반 즉시 전면 집회금지를 하겠다며' 선전포고를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에 각 지방자체단체는 권역 내 모든 교회의 예배진행 여부를 전수조사 하겠다고 나섰다. 또한, 편파적 보도로 교회를 마녀 사냥하는 언론이 교회를 ‘이 시국에도 예배를 드리는 문제집단’으로 매도했다”며 “반면 커피숍, 식당, 사무실, 지하철 등 다른 폐쇄된 공간에서 바이러스에 감염될 위험성에 관해서는 문제제기를 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부와 공공 기관의 행정명령으로 예배를 금지하는 조치는 헌법 제20조에 명시된 ‘종교의 자유와 예배의 권리’라는 기본권을 침해하는 위헌적 발상”이라며 “교회는 자발적으로 정부에 적극 협조할 의무가 있다. 그러나 국가가 교회 예배 금지를 강제할 수는 없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이에 반해 미국 LA에서는 식당과 나이트클럽 등 유흥업소의 영업을 당분간 금지하는 긴급 명령을 발동시켰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서도 미국 전역에서 50명 이상의 모임을 취소하거나 연기할 것을 권고했다”며 “그러나 교회 등 종교시설에 관해서는 폐쇄 명령 등 강제적 조치 대신 자발적인 협조만을 요청하는 정도에 그쳤다”고 전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