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준욱 코로나 관련 브리핑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이 3일 충북 청주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19 국내 발생 현황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뉴시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3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WHO 보고서를 인용해 "중국에서 2차 전파가 일어난 대부분 집단이 환자의 가족"이라며 "가족 구성원 75~85% 정도다. 그냥 길거리를 가다가 누구를 만나 전파되는 사례는 드물다"고 밝혔다.

권 부본부장은 "대구, 신천지 신도와 관련해 긴밀 접촉자 중 (확진자가) 더 나올 가능성 많이 있는 것이 사실이고 그것을 밝히는 것도 중요하지만, 이미 대구 신천지 신도와 무관하게 나타나는 지역사회 전파에 대해 정밀하게 파악하고 연결고리를 끊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미 관리망에 들어온 집단에 대해서는 유증상자를 중심으로 자가격리가 돼 있다"며 "관리를 철저히 하되 그외 집단의 관리도 중요하다"고 했다.

권 본부장은 신천지 신자에게 2·3차 감염된 사례에 대해서는 "너무 많은 확진자가 짧은 시간 발생했다"며 "신천지 신도 외에 밀접 접촉한 가족 내지 다른 사례가 있을 것이다. 개별 사례에 대해서는 (조사를 할)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코로나19 #WHO보고서 #질병관리본부 #신천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