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 한국교회총연합(이하 한교총)이 평화와통일을위한기독인연대(이하 평통연대)와 함께 "한국교회 3.1절 99주년 기념예배 및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행사는 오는 3월 1일 오전 7시부터 9시 20분까지 종교교회(담임 최이우 목사)에서 열리며, 기념예배와 심포지엄은 한교총이 주최하고 평통연대가 주관한다.

한교총은 이번 행사에 대해 "올해로 99주년이 되는 3.1절을 맞이해 한반도 평화를 위한 시대적 소명에 응답하는 마음으로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한교총과 평통연대는 “비록 3.1운동이 일제의 폭압적 압제 가운데 목숨을 건 항쟁으로 대한민국의 독립에 크게 기여한 바 있다. 조국 광복 이후 민족상잔의 한국전쟁이 초래한 적대적 분단은 한국 교회가 풀어야할 과제로 남아 있다”며 “한반도가 다시 강대국들의 각축장이 되고, 북한이 핵과 미사일 개발로 군사적 긴장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를 위한 한국 교회의 역할은 무엇인지 성찰하며 하나님의 은총을 구하는 예배와 심포지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행사에는 한교총 대표회장인 전계헌 목사(예장합동 총회장), 최기학 목사(예장통합 총회장), 전명구 감독(기감 감독회장), 이영훈 목사(기하성 총회장)와 회원 교단 총회장과 등 임원들이 참석하며, ‘3.1운동의 역사성과 한국교회의 과제’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심포지엄의 발제는 윤경로 교수(전 한성대 총장), 패널로는 이승희 목사(반야월교회 담임), 이치만 교수(장신대), 이문식 목사(남북나눔운동 사무처장)가 맡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국교회총연합 #한교총 #3.1운동 #3.1절기념예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