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와이와 이영훈 목사
▲'힙합가수' 비와이(사진 왼쪽)와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 ©기독일보 DB

[기독일보=문화] 우리나라 대표적인 대형교회인 여의도순복음교회 담임목사이자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인 이영훈 목사가 얼마 전 설교를 통해 밝힌 '크리스천 힙합가수' 비와이(BewhY·본명 이병윤)에 대한 평가가 눈길을 끈다.

지난달 14일 이영훈 목사는 주일 2부예배 설교 중 비와이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이 목사는 먼저 "최근 ‘쇼미더머니’ 프로그램에서 우승한 ‘비와이’, 하루아침에 일약 영웅이 됐는데, 한국 대중가요 역사상 기독교 정신이 직설적으로 담긴 가요가 정상을 차지한 적은 한 번도 없었다"며 "그런데 주안장로교회에 출석하고 있는 비와이, 본명은 이병윤 인데요, 지금 23살이에요. 그런데 ‘쇼미더머니’ Mnet 음악경연대회에서 엄청난 인기를 끌고 우승을 하게 된 것이다"고 말했다.

주일설교 하는 이영훈 목사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가 주일예배 설교를 전하고 있다. ©FGTV 캡처

그리고 비와이의 실력에 대해 평가하며 "뛰어난 발성, 어마어마한 랩 실력으로 그가 최종우승자가 되었는데, 무엇보다 그의 노래의 특징이 신앙의 근거한 인생의 가치관을 시종일관 믿음을 고백하듯이 쏟아낸 것이다"고 설명했다.

이 목사는 비와이가 부른 'Forever'라는 노래의 가사 랩의 일부를 소개하기도 했다.

“내 위치는 많이 변했지만 나는 여전해 난 일시적인 세상의 것으로 움직여지지 않아 영원의 것을 영원히 따라… 무언가를 얻지 못해도 난 걷지 믿음으로 역시 주님께 맡겼지 그가 원한다면 가고 아님 말아..."

그러면서 "제가 해볼라고 했더니 잘 안되더라. 저는 랩이 중얼거리는 건 줄 알고, 그래서 그 유투브를 틀어놓고 내가 해봤는데, 잘 안되더라"면서도 "그런데 그 랩 속에다가 신앙의 고백을 담았다. 참 귀한 일이다"고 말했다.

비와이 Day Day 가사 일부
▲비와이의 'Day Day' 가사 일부분. ©FGTV 캡처

계속해서 이영훈 목사는 'Day Day' 가사의 일부분인 “이미 가졌다고 생각하고 움직여봐 믿음은 바라는 것의 실상이고 안 뵈는 것의 증거니까”를 읽었고, 또 우승곡 '자화상'에서는 “내 죄들은 이미 사하여졌어 새로운 사랑과 축복으로 인해 내 아침엔 난 다시 나음을 입어 난 네가 말하는 것과 달리 내 가치를 알아 특별하고 고귀함을 가진 단 하나뿐인 자녀임을 말이야 God makes no mistake(하나님은 실수하지 않아)”를 성도들에게 소개했다.

이 목사는 비와이가 1위를 한 다음에 SNS에 올린 글이라며 “Fthe glory of God(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그리고 최종우승을 했을 때 올린 글인 “Thank God Forever(영원히 하나님께 감사)”를 전하면서 비와이의 고백이라며 그의 인터뷰 내용을 전했다.

비와이 인터뷰 일부
▲비와이의 인터뷰 내용 일부분 ©FGTV 캡처

“종교적인 이야기를 가사로 적었다기보다 제가 살아가는 데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것을 담은 것뿐이에요. 저는 예수님을 믿는 사람이에요, 예수쟁이요. 예수님이 저에게 준 게 너무 많아요. 그분이 가르쳐주신 게 너무 귀해서 그렇게 살려고 노력하고 있어요. 힙합은 자신의 이야기를 담은 음악이잖아요. 전 예수님의 가르침대로 살아가는 게 행복해요! 그런 게 노래 가사에 자연스럽게 나오는 것 같아요!”

그러면서 이영훈 목사는 "할렐루야. 사람이 잘될 때, 이렇게 인기 정상에 올랐을 때 자신을 낮추고 주님께 영광을 돌리면 더 큰 은혜가 임하게 되는 것이다"며 비와이의 겸손함을 높게 평가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비와이 #이영훈목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