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그룹 박용만 회장
▲두산그룹 박용만 회장. ©두산그룹

[기독일보=경제] 두산그룹 박용만 회장이 2일 그룹 회장직에서 물러나며 박정원 현 (주)두산 회장을 차기 회장에 천거했다.

박정원 회장은 박용곤 명예회장의 장남으로 고 박두병 창업 회장의 맏손자다.

두산그룹 측은 박용만 회장이 이날 열린 (주)두산 이사회에서 "그룹 회장직을 승계할 때가 됐다"고 말한 뒤 박정원 회장을 차기 이사회 의장으로 천거했다고 밝혔다.

두산그룹에서는 지주회사인 (주)두산의 이사회 의장이 그룹 회장직을 수행해왔다.

이에 따라 박정원 회장은 오는 25일 두산 주총에서 그룹 회장으로 취임하고 박용만 회장은 두산인프라코어 회장과 인재양성 회장을 맡을 예정이다.

두산그룹은 형제들이 번갈아가면서 그룹 회장을 맡는 '형제' 경영을 유지하고 있으며 박용만 회장 이전에는 박용성 회장, 박용현 회장 등이 그룹 회장직을 수행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두산그룹 #박용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