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wiki

[기독일보=국제·국방] 미국 정부는 8일(현지시간)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THAAD)의 주한미군 배치가 최대한 조속한 시일 내에 이뤄지기를 희망한다는 입장을 내놓았다고 이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또 며칠 안에 배치 협의를 시작하고 결정이 되면 1∼2주일 안에 배치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피터 쿡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로켓) 발사 도발과 관련해 "향후 일정을 못박지는 않겠지만, 우리는 이러한 조치(사드 배치)가 최대한 빨리 이뤄지는 것을 보고 싶다"고 말했다.

이는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위협에 대처하기 위한 방안으로 한미 양국이 그간 물밑에서 진행해온 사드의 주한미군 배치 논의가 시작됐음을 미국 정부가 공식화한 것으로 보인다.

쿡 대변인은 "현재 이러한 우리의 태도가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라는) 도전에 대처하는데 적절하다고 확신한다"며 "사드를 추가하는 것은 우방의 안보 수준을 향상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사드의 방어 능력에 대해 "이는 우리가 가진 다층 미사일방어의 한 부분이 될 것"이라며 "또 우리의 (방어) 능력을 뒷받침하기 위해 설계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사드는 우리의 우방인 한국과 역내 다른 우방에 안전장치를 추가하는 것으로 중요한 조치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협의 시기에 대해서는 "아직 공식 협상은 시작되지 않았지만 며칠 안에 시작될 것이며, 이 협의가 신속히 진행되기를 기대한다"고 쿡 대변인은 덧붙였다.

이에 따라 협의가 끝나 사드 배치가 최종 결정되면 이르면 1주일 안에 한국에 배치될 수 있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한편 한국 국방부도 전날 언론 브리핑을 통해 한미 양국이 북한의 전략적 도발을 계기로 주한미군에 사드를 배치하는 방안에 대한 공식 협의를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중국은 김장수 주중 한국대사를 긴급히 불러들여 한미 간 사드 배치 협의 결정에 항의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북한미사일 #사드 #고고도방어체계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