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초 북한에서 홍수 피해로 21명이 숨지고 8명이 실종했다고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이 11일 밝혔다.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이날 OCHA가 '아시아·태평양 지역 인도주의 상황 보고서'에서 북한 재난관리부의 자료를 인용해 이같이 밝혔다고 보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 재난관리부는 지난 1∼5일 닷새간 이어진 폭우로 주민 3천400명 이상이 피해를 입었다고 밝혔다.

또 가옥 690채가 무너지고 도로와 다리, 댐이 파괴됐다. 농경지 4천㏊도 유실됐다.

황해남도와 함경남북도 지역에는 지난 3~5일 사이 100㎜ 이상의 많은 비가 내렸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북한비피해 #북한홍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