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여름, 방한 관광 시장 회복 및 한류 재점화를 위한 도심 속 대규모 대중음악 축제가 서울광장에서 펼쳐졌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종덕, 이하 문체부)는 한국관광공사(사장직무대행 김영호)와 함 4일 오후 7시 서울광장에서 '2015 서머 케이 팝 페스티벌(Summer K-POP Festival)'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최근 위축된 방한 관광 시장과 국내 경기를 회복하고, 한국관광의 매력을 환기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이번 행사는 서울 도심 한가운데 있으며, 주변에 역사문화 자원들이 많아 국가적 상징성과 역사성을 지닌 서울광장이 개최 장소로 정해져, 행사의 의미를 더했다.

서울광장 주 무대에서 펼쳐질 케이 팝 콘서트에는 가수 싸이를 비롯해 아이돌 그룹인 인피니트, 갓세븐, 유키스, 송지은(시크릿), 티아라, 크레용팝 등 정상급 케이 팝 스타들이 출연해 무대를 꾸몄다.

특별히 이 공연에서는 외국인 관광객에게 전용 좌석이 무료로 제공되며, 한국 관광과 관련된 다양한 정보들도 함께 제공됐다.

콘서트 이외에도 행사 당일 서울광장 일대에서는 다양한 이벤트가 열렸다. 공연·테마파크·화장품 업계 등 관광 및 한류 유관 기업은 홍보부스를 운영하여, 공연 및 관광 관련 안내 책자 배포와 할인쿠폰 프로모션 행사를 진행했다.

또한, 관객들을 비롯해 행사장을 찾은 사람들이 직접 참여하는 이벤트 등 방한 활성화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한 다채로운 행사들이 펼쳐졌다. 

한국관광공사는 해외지사와 함께 이번 행사와 연계한 방한상품을 개발하고, 외국인 개별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한 홍보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한편 행사 후에는 한류 팬을 대상으로 하는 한국관광 홍보를 확산하기 위해 '2015 서머 케이 팝 페스티벌(Summer K-POP Festival)' 공연 실황이 녹화돼 국내 공중파 특집 방송으로 편성될 예정이다. 또 중국, 일본 등에서도 시청할 수 있도록 국제채널로도 방송되는 등, 관광시장 회복을 위한 국내외 홍보가 진행될 계획이다.

앞서 지난달 24일에 열린 정부-민간 협력 한류기획단 제2차 회의에서는 이번 행사를 민관이 함께 참여하는 행사로 치르기 위해, 관광 및 한류 유관기업들의 참여에 대한 세부적인 내용이 집중 논의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