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훈현 조지훈 12년 만의 맞대결
맞대결 후 진행된 공개 인터뷰에서 조훈현 9단(사진 왼쪽)과 조치훈 9단(사진 오른쪽)이 환하게 웃고 있다. ©한국기원

[기독일보 오상아 기자] 한국 현대바둑 70주년을 기념해 조훈현 9단과 조치훈 9단과 조훈현 9단의 특별대국이 열렸다. 26일 오후 1시부터 한국기원 1층 바둑TV스튜디오에서 벌어진 조훈현-조치훈 특별대국에는 바둑팬과 언론사 등에서 200여명에 가까운 인원이 쇄도했다. 해설은 유창혁 9단과 최명훈 9단이 공동해설했다.

'조훈현-조치훈 특별대국'은 한국이 낳은 두 최고의 레전드 스타 대결로 올드팬들이 가장 보고싶어 하는 대국 중 단연 첫손으로 꼽는 대국이다.

두 기사는 20세기 후반 한국과 일본 바둑계를 석권한 세계 바둑을 대표하는 거장들이다. 9살 때 입단(세계최연소 입단 기록)해 프로 통산 160회 우승 기록을 보유한 조훈현 9단(1953년 3월 10일생)은 80년대 초중반에 국내기전을 전부 석권하는 전대미문의 전관왕(80년 9관왕, 82년 10관왕, 86년 11관왕)을 3차례 기록했다. 특히 89년에 열린 제1회 응창기배에서는 한국기사로는 유일하게 초청을 받아 바둑 변방국의 설움을 떨치고 우승을 일궈 바둑황제로 전세계에 이름을 알리기도 한 한국 최고의 레전드 기사다.

조훈현 9단보다 3살 아래인 조치훈 9단(1956년 7월 23일생) 역시 6살 때 도일(渡日)해 일본바둑을 평정한 대한민국의 천재 기사. 80년에 일본 최고의 타이틀인 명인을 거머쥐어 "명인을 따지 않고서는 돌아오지 않겠다"던 바둑 팬과의 약속을 지켰으며 90년대 중후반에는 절정의 기량으로 기성(棋聖), 명인(名人), 본인방(本因坊)을 동시에 석권하는 대삼관(大三冠)을 무려 4차례나 차지한 바 있다.

시종일관 난타전을 벌이던 이날 대결에서는 조치훈 9단이 시간패 했다.  인터뷰에서 조치훈 9단은 "조훈현 9단이 나보다 세니까 이긴 것"이라면서 "옛날보다 공부는 더 많이 하는데 바둑돌을 놓으면 다 잊어버려 성적은 예전만 못하다"고 말했다. 

이어 "예전에도 조훈현 9단의 바둑 소질이 나보단 100배 이상 낫다고 생각했다"며 "그 소질을 뛰어넘으려면 100배 더 노력하는 길밖에 없다"고 말해 바둑팬들에게 박수를 받았다.조훈현 9단은 "일본 유학 시절에는 연전연패했지만 국제대회가 생겨 빚을 갚은 것 같다"면서 "오늘도 바둑을 조치훈 9단이 져 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조9단은 "시간을 모두 쓰면서 바둑 한판에 최선을 다 하는 조치훈 9단은 굉장히 배울 게 많다"고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