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핵협상 타결 발표가 14일 새벽(오스트리아 빈 시간)에 나올 것이라는 전망이 속속 나오고 있다.

AP통신은 13일 밤 3명의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회담에 참여한 고위 인사 일부가 이날 오전 안으로 협상장인 빈을 떠나야 해 그 이전에 최종 합의 발표가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러시아의 타스통신도 최종 합의 발표가 14일 오전 2시(한국시간 14일 오전 9시) 타결을 발표하는 행사가 열릴 것이라고 전했다.

로이터통신은 애초 14일 오전 2시에 협상 참가국 외무장관들이 기념 사진 촬영을 한 뒤 기자회견이 이어질 것이라고 보도했다가 20분 뒤 "그렇지 않을 것 같다"고 수정했다.

이란 관영 IRNA통신은 협상 소식통을 인용해 "7개 협상 당사국은 6월30일에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에게 대(對) 이란 제재를 일부 해제한 공동행동계획(JPOA)을 추후 공지가 있을 때까지 연장한다는 서한을 보냈다"고 보도했다.

이란 핵협상은 6월30일까지 최종 합의를 내려고 했으나 막판 진통을 겪으면서 7월7일, 10일, 13일로 세 차례 미뤄졌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이란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