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집트 법원은 16일 모함메드 모르시 전 대통령이 2011년 이집트의 민중봉기 과정에서 집탄 탈옥한 혐의로 내린 바 있는 사형선고를 확인했다.

이로써 이집트의 현대사에서 최초로 대통령이 사형을 받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이집트 법원들은 2013년 모르시의 이슬람주의 정권을 축출하고 이에 대한 항의시위를 제압한 이후 이슬람주의자들에게 수백건의 사형선고를 내린 바 있다.

이 사형선고는 자동적으로 최고 항소법원에서 재심될 예정으로 이날 가두에서는 이 판결에 즉각적인 반응이 나타나지는 않았다.

이집트는 현재 '이슬람국가(IS)'의 한 분파를 비롯한 이슬람극단주의자들의 위협을 받고 있으며 수천명이 이런 사태와 관련해 투옥돼 있다.

모르시의 처형이 집행될 것인지는 아직 확실치 않다.

군부의 모르시 정권 축출을 주도했던 압델 파타 엘 시시 대통령은 거듭 사법부의 독립성을 존중한다고 말해왔으나 이집트 사법부의 대량 사형선고 등은 국제적으로 비난을 받고 있다.

한편 2011년의 민중봉기로 축출돼 그 후 구속상태인 전 독재자 호스니 무바라크의 경우 사법부가 부패혐의에 무죄를 선고했다.

그는 현재 시위사들의 살해와 관련된 혐의로 종신형을 선고받은 뒤 올 11월 재심을 받을 예정이다.

이집트에서 최초로 자유선거를 통해 대통령에 당선돼 1년간 집권했던 모르시는 이날 푸른색 죄수복을 입고 유리로 둘러쌓인 상자속에 갇힌 채 법정에 출두했다.

그는 법정에서 보도기관의 카메라와 방청객들을 향해 팔을 흔들었으며 잔잔한 미소를 띤 채 선고에 귀를 기울였으나 전혀 말은 하지 않았다.

3명의 판사로 이루어진 재판부를 이끈 샤반 알 샤미 판사는 회교 법율전문가(무프티)와 상의한 뒤 판결을 내렸다. 이집트의 모든 사형선고에는 무프티의 의견이 반영돼야 한다.

알 샤미는 또한 모르시의 무슬림형제단 소속의 다른 피고 5명에게도 사형을 확인했다. 여기에는 무슬림형제단의 지도자 모함메드 바디에와 이 단체의 단명한 정당의 당수였던 사아드 엘 카타트니 등이 포함돼 있었다.

이밖에 93명은 궐석 상태에서 사형선고를 받았다. 여기에는 70명의 팔레스타인인들이 포함돼 있으며 그 가운데 최소한 2명은 지난해 이스라엘의 가자 공습 과정에서 피살됐다.

이날 피고들은 2만명이 탈옥하는 과정에서 경찰관들을 살해하기 위해 공모하고 시도한 혐의에 유죄판결을 받은 것이다.

이집트 당국은 그 탈옥이 팔레스타인의 무장정파 하마스의 도움으로 이루어졌다고 주장하고 있다.

【카이로=AP/뉴시스】쿠데타로 축출된 이집트의 모하메드 모르시 대통령이 16일 카이로 경찰학교 법정에서 열린 항고심에서 피고용 철망 우리 속에 갇힌 채 손을 들어보이고 있다. 이날 모르시 전 대통령은 민중 봉기 때 폭력을 수반한 집단 탈옥의 사형 선고가 그대로 유지됐다. 또 간첩죄로 무기징역형을 선고받았다. 모르시 전 대통령은 축출 직후부터 2년 동안 감옥에 갇혀 있다. 2015. 6. 16

【카이로=AP/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모르시사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