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 미국 두 나라가 원자력협력협정에 정식으로 서명했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현지시간으로 15일 오후 미국 워싱턴에서 어니스트 모니즈(Earnest Moniz) 미 에너지 장관과 개정 한·미 원자력협정에 정식 서명했다.

서명식에는 우리정부 인사와 주(駐)미 한국대사관 관계관과 미 백악관, 국무부·에너지부 고위 인사들이 참석했다.

이날 개정 협정 정식 서명이 이뤄짐으로써 40여년전 체결된 현행 협정이 새 협정으로 대체됐다.

한·미 양국은 2010년 10월부터 한·미 원자력협정 개정협상을 진행했고 특히 박근혜정부 출범 이래 2년간 협상을 전개한 끝에 지난 4월22일 협상을 타결한 후 신 협정에 가서명했다. 이후 정식 서명을 위한 국내절차를 진행해 왔다.

윤 장관은 이번 협정 개정을 통해 사용후핵연료의 효율적 관리, 원전연료의 안정적 공급, 원전 수출 증진 등을 중심으로 한·미 양국간 선진적·호혜적 협력이 확대됐다고 평가했다.

윤 장관은 "신협정은 혁신적이고 미래지향적인 방식으로 한·미간 전략적 협력을 강화한 성공 사례"라며 "신협정이 한·미상호방위조약, 한·미 FTA(자유무역협정)에 이어 한·미동맹을 지탱하는 또 하나의 핵심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모니즈 장관은 "동북아지역의 평화와 안정의 지주인 한·미동맹 관계가 신협정을 통해 더욱 강화되게 될 것"이라며 "신협정이 양국의 원자력 산업계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모니즈 장관은 "신협정에 따라 창설될 고위급위원회를 통해 양국이 원자력의 평화적 이용과 관련된 다양한 협력을 증진해 나가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양 장관은 앞으로 고위급위원회 조기 출범 등 후속조치의 효율적인 이행에 있어서도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미원자력협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