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프로야구(MLB)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의 강정호(28)가 7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갔다.

강정호는 25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 파크에서 열린 2015 MLB 뉴욕 메츠와의 경기에 3루수 겸 5번 타자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 1득점 1볼넷을 기록했다.

강정호의 수비위치는 바꼈어도 타순은 그대로였다.

2회 강정호는 존 니스의 5구째를 때려 좌중간으로 빠지는 2루타를 때렸다. 강정호는 션 로드리게스의 땅볼 때 3루까지 내달렸지만 후속타 불발로 득점엔 실패했다.

3회 강정호는 2사 2루에서 투수 앞 땅볼로 물러났다.

팀이 3-1로 앞선 5회 1사 주자없는 상황에서는 풀카운트에서 침착하게 공을 기다려 볼넷으로 걸어나갔다. 강정호는 로드리게스의 땅볼 때 2루까지 갔고 프란시스코 서벨리의 적시타 때 홈을 밟았다.

7-1로 승기를 잡은 6회 2사에선 우익수 뜬공으로 아웃됐다. 8회엔 삼진을 당했다. 시즌 타율은 0.307에서 0.304로 소폭 하락했지만 벌써 7경기 연속 안타다.

피츠버그는 이날 메츠를 9-1로 완파하며 메츠와의 3연전을 쓸어담았다. 21승22패로 5할 승률이 코 앞이다.

최근 선발진의 호투가 고무적이다. 프란시스코 릴리아노는 6이닝 6피안타 2볼넷 12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해 시즌 2승(4패)을 챙겼다.

게릿 콜과 A.J. 버넷에 이어 릴리아노까지 3경기 연속 10탈삼진 이상을 잡았다. 피츠버그 구단 역사상 46년만에 나온 기록이다.

타석에선 앤드류 맥커친이 5회 1-1 동점 상황에서 투런홈런을 때렸다. 스탈링 마르테는 6회 쐐기를 박는 3점홈런을 날렸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강정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