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이영훈 목사.

[기독일보 장세규 기자]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대표회장 이영훈 목사)가 27일 대지진으로 인해 큰 수천 명의 희생자와 이재민이 발생한 네팔 국민들에게 하나님의 위로가 있기를 기원했다.

한기총은 이날 성명을 통해 "네팔의 대지진으로 인해 희생된 분들과 유가족에게 깊은 애도를 표하며, 상심하고 있는 네팔 국민들에게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며 "수천 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국가적 재난에 대해 국제사회의 관심과 협력이 필요하며, 네팔 국가가 회복될 때까지 함께 노력할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한기총은 특히 "대규모 지역이 피해를 입은 만큼, 더 많은 구조팀과 구호물자들이 빠르게 공급되어야 할 것이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와 한국교회 역시 구조 인원 파견 및 피해 복구 대책을 지원해 나갈 것"이라며 "거대한 자연의 힘 앞에 나약한 인간이지만, 함께 힘을 모은다면 반드시 극복할 수 있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한기총은 "신속히 구조 활동이 이루어져 더 이상의 희생자가 없기를 바란다"면서 "선한 사마리아인처럼 이웃의 상처와 아픔을 치유하는 모두가 되며, 아파하는 자들과 함께 아파하고, 우는 자들과 함께 우는 그리스도인들이 되기를 원합니다. 하나님의 위로가 네팔 국민들과 함께 하기를 기도한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네팔대지진 #한기총 #이영훈대표회장 #한국기독교총연합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