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판대장' 오승환(33·한신 타이거즈)이 압도적인 모습을 되찾으며 시즌 7세이브를 거두자 일본 언론들은 "사랑의 힘"이라며 열애설과 연관을 지었다.

오승환은 지난 21일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스와의 경기에서 팀이 5-3으로 앞선 9회말 등판, 1이닝을 1피안타 3탈삼진 무실점으로 틀어막아 팀 승리를 지켜냈다. 오승환은 시즌 7세이브째를 수확했다.

지난 19일 요미우리 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 2이닝 1실점을 기록하며 올 시즌 처음으로 블론세이브를 기록했던 오승환은 이내 건재함을 되찾았다.

오승환은 '스포츠 닛폰', '산케이 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연속으로 안타를 맞으면 안된다는 생각으로 던졌다. 직구의 감각이 좋았다"고 평가했다.

'스포츠 닛폰'은 전날 공개된 오승환의 열애를 엮어 이날 경기를 부각시켰다. 지난 20일 오승환과 걸그룹 소녀시대의 유리(26)가 열애 중이라는 보도가 나왔고, 이들은 교제 사실을 인정했다.

'스포츠 닛폰'은 '오승환이 사랑의 힘으로 압도적인 세이브를 수확했다. 유리와의 교제 사실이 알려진 후 첫 등판이었다'는 제목으로 오승환의 세이브 사실을 전했다.

이 매체는 "개막부터 안정감이 미흡한 투구가 이어지고 있었지만 오승환이 감을 잡은 듯 하다"고 덧붙였다.

'스포츠 닛폰'은 "소녀시대가 26일 팬 사은행사를 위해 일본 사이타마를 방문할 예정이다"며 오승환과 유리의 만남을 기대하는 모습도 보였다.

'산케이 스포츠'는 열애가 알려진 이후 오승환의 모습에 대해 "웅성거리는 주위를 관망하면서 평소와 다름없는 자세로 경기를 준비했다"고 묘사했다.

오승환은 유리와의 결혼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그것은 앞으로의 일이다"며 말을 아꼈다.

그러면서 "사생활을 야구와 연결해서는 안된다. 사적으로 좋지 않은 일이 있었다고 해도 야구에 집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데일리 스포츠'는 오승환의 열애와 관련해 이대호(33·소프트뱅크 호크스)의 반응을 전했다.

이대호는 "주변의 눈길을 신경쓰지 않고 편하게 만났으면 좋겠다. 이전부터 알고 있었지만 사적인 일이어서 말할 수 없었다. 입이 가려웠다"며 웃었다.

일본 프로야구 한신 타이거즈에 입단한 오승환이 입단식에서 유니폼과 모자를 착용 하고 있는 모습. 2013.12.04.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오승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