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정부군과 급진 수니파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가 교전을 벌이고 있는 안바르주 라마디에서 주민 11만4000명이 피난길에 오른 것으로 전해졌다.

21일(현지시간) 유엔난민기구(UNHCR)는 "지난 2주 간 수많은 안바르주 주민이 고향을 등지고 바그다드와 쿠르드 자치지역인 술라이마니야 등 지역으로 떠났고, 이들 피난민들이 직면할 어려움이 우려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UNHCR은 피난민 행렬이 유프라테스강에 설치된 임시다리를 통해 이 지역을 빠져나왔지만 음식과 식수가 부족한 상황에 처했다고 전했다.

안바르 지역에 머무는 민간인들은 별다른 피난처가 없어 더 큰 위험에 처했다고 UNHCR은 덧붙였다.

UNHCR은 지난해 IS가 이라크에 세력을 구축한 이래로 안바르주의 40만 명을 포함해 270만 명이 삶의 터전을 잃었다고 추정하고 있다.

한편 이라크 정부군은 라마디 탈환 작전을 벌여 IS 손에서 일부 지역을 탈환하는데 성공했다.

이 지역 경찰 관계자는 정부군이 21일 저녁 IS와 교전을 벌여 라마디 도심 서부 지역을 탈환했다고 밝혔다고 AP통신 등이 전했다.

이런 가운데 일부 피난민은 정부군이 IS 장악 지역을 탈환했다는 소식으로 듣고 고향으로 돌아가는 길에 오른 것으로 전해졌다.

【라마디(이라크)=AP/뉴시스】이라크 정부군과 급진 수니파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가 교전을 벌이고 있는 안바르주 라마디에서 주민 11만4000명이 피난길에 오른 것으로 전해졌다. 21일(현지시간) 유엔난민기구(UNHCR)는 "지난 2주간 수많은 안바르주 주민이 고향을 등지고 바그다드 쿠르드 자치지역인 술라이마니야 등 지역으로 떠났고, 이들 피난민들의 직면하는 어려움이 우려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정부군이 IS 장악 지역을 일부 탈환했다는 소식을 접하고 일부 주민이 고향으로 돌아가고 있는 모습. 2015.04.22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라마디교전 #이라크피난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