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에서 열린 '한일 안보정책협의회'에 참석한 한일 양국 수석대표 및 차석대표가 회의에 앞서 악수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일본 차석대표 스즈키 아쓰오 방위성 방위정책국 차장, 일본 수석대표 이라하 준이치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 한국 수석대표 이상덕 외교부 동북아국장, 한국 차석대표 박철균 국방부 국제정책차장. 2015.04.14.   ©뉴시스

일본이 14일 한·일 국방장관회담을 개최하자고 제안했다.

이하라 준이치(伊原純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스즈키 아쓰오(鈴木敦夫) 일본 방위성 방위정책국 차장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제10차 한·일 안보정책협의회를 통해 이상덕 외교부 동북아국장과 박철균 국방부 국제정책차장에게 이 같이 제안했다.

일본측은 국방장관 회담 시기를 명시하진 않았지만 가능한 한 이른 시기에 개최하자고 요구했다.

이에 정부는 "제반 여건을 고려해 추진여부를 신중히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우리 정부는 이날 회의에서 "지난해 7월1일 일본 정부가 헌법해석 변경을 통해 집단적 자위권 용인을 주 내용으로 하는 각의 결정을 한 이후에 국내적으로 일본의 안보법제 정비, 그리고 미·일 방위협력지침 개정에 관심이 높은 상황"이라고 전하며 일본측의 설명을 요청했다.

우리측은 특히 "일본의 안보법제 정비와 미·일 방위협력지침 개정이 평화헌법의 정신을 견지하면서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기여하고 과거 역사로부터 기인하는 주변국들의 의구심과 우려를 해소하는 방향으로 투명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한반도 안보와 우리 국익에 영향을 미치는 사안의 경우 우리의 요청 또는 동의가 없는 한 용인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일국방회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