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13일 '노동자·서민 살리기 4·24총파업'을 단행할 것을 선포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전 10시 서울 중구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달 21일부터 지난 8일까지 실시한 조합원 총투표에서 찬성률이 54.92%로 집계돼 가결을 공식 선언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민주노총에 따르면 이번 총투표에는 전체 투표인 65만8719명 중 42만8884명(65.11%)이 참여했다. 이중 찬성이 36만1743명, 반대 6만3813명, 무효 1413명으로 총파업이 가결됐다. 투표자 대비 찬성률은 84.35%, 선거인수 대비 찬성률은 54.92%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민노총파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