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체중이 치매에 걸릴 위험을 낮춰준다는 충격적인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고 영국 BBC 방송이 10일 보도했다.

'랜싯 당뇨 및 내분비학' 저널에 게재된 이 같은 주장은 약 200만 명의 영국인들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얻어졌다. 연구진들조차 일반적인 건강 권고안과는 반대인 이 같은 결과에 놀라움을 감출 수 없었다.

치매 관련 단체들은 지금까지 치매 예방을 위해 금연과 운동, 균형잡힌 식사를 권장해 왔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저체중인 사람들이 치매에 걸릴 위험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치매는 현대 의학에서 가장 절박한 질병 가운데 하나로 떠오르고 있다. 2050년이면 전 세계 치매 환자 수가 1억3500만 명으로 현재의 3배에 달할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아직까지 치매의 치료법은 발견되지 않았으며 건강한 생활 습관을 통해 치매에 걸릴 위험을 낮춰야 한다는 권고 정도가 고작이었는데 이번 연구로 그 권고안이 잘못일 수 있다는 의문이 제기된 것이다.

옥슨 역학연구소와 런던 위생 및 열대의학스쿨은 평균 나이 55세인 195만8191명의 영국인들의 삶을 20년에 걸쳐 추적했다. 그 결과 저체중인 사람들은 정상체중인 사람들에 비해 치매에 걸릴 위험이 39%나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과체중인 사람은 정상체중인 사람보다 치매에 걸릴 위험이 18% 낮았으며 비만인 사람은 24%나 치매에 걸릴 위험이 낮았다.

연구를 이끈 나와브 키질바쉬 박사는 이 같은 결과에 "충격적"이라며 이는 지금까지의 건강 권고에 잘못이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과체중이 어떻게 치매 위험을 낮춰주는지는 알 수 없다고 연구진은 밝혔다. 다만 비타민 D와 비타민 E 결핍이 치매를 유발할 수 있는데 많이 먹을 수록 이러한 비타민 결핍이 일어날 가능성이 작아진다는 것이 한 가지 가능성으로 지적됐다.

키질바쉬 박사는 그러나 이러한 연구 결과가 과체중이나 비만도 괜찮다는 구실이 되어서는 결코 안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치매 예방에는 도움이 될지 모르지만 심장병이나 뇌졸중, 당뇨병, 암과 같은 다른 질병으로 더 일찍 죽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과체중치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