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기총 부활절 연합예배가 여의도순복음교회 대성전에서 5일 오후 5시 개최됐다.   ©한기총

[기독일보 이수민 기자] 한국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이영훈 목사, 이하 한기총)는 5일 부활주일을 맞아 '섬김과 나눔'을 주제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장애인, 다문화 가정, 북한이탈자 가정을 위한 한국교회 부활절 희망 나눔 특별 감사예배'를 드렸다. 이날 오후 5시 여의도순복음교회 대성전에서 진행된 예배에서는 소외된 이웃들을 초청해 사랑을 나눴다.

대표회장 이영훈 목사는 환영사에서 "한국교회는 선교대국으로서,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로 말미암아 얻은 희망과 축복을 땅끝까지 전파할 책임이 있다"며 "우리가 가야 할 땅 끝은 이 시대 가장 가난한 자, 소외된 자, 고통당하는 자, 외로운 자일 것이다. 특별히 한기총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장애인, 다문화 가정과 북한 이탈자 가정을 위로하고 함께 예배하며 그리스도의 사랑을 실천한다"고 밝혔다.

또 이영훈 목사는 "서로 사랑하는 것은 주님의 제자 된 삶의 가장 기본적인 모습이다. 한기총은 나눔과 섬김의 사역에 앞장서며 보수와 진보를 넘어 한국교회 전체가 협력·화합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부활의 기쁨을 함께 나누며, 부활의 능력으로 갈등과 분열의 과거를 종식시키고, 한국교회 1,200만 성도가 하나되는 귀한 역사를 써 나가기를 소망한다"고 했다.

'내가 믿나이다'(요 20:24~29)라는 제목으로 설교를 전한 증경대표회장 박종순 목사는 설교를 통해 기독교 신앙에서 부활이 중요한 이유를 ▶소망을 주기 때문 ▶부활신앙이 민족정신사의 댐이 되기 때문이라고 정리하고, "우리 시대 희망이 실종되고 절망 바이러스가 독버섯처럼 퍼지고 있는데, 그러나 여기서 한국교회는 부활신앙을 회복해야 한다"면서 "교회 때문에 나라가 바로 되고 우리 때문에 우리 시대가 행복하고 살기 좋은 사회가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기총 부활절연합예배에서 참석자들이 성찬식에 참여하고 있다.   ©한기총

이날 예배는 총 3부로 진행됐다. 1부 예배에서는 명예회장 이강평 목사가 사회, 공동회장 윤항기 목사의 특별찬양, 증경대표회장 지덕 목사의 개회선언, 공동회장 정학채 목사의 개회기도, 대표회장 이영훈 목사의 환영사, 공동회장 엄기호 목사의 대표기도, 공동부회장 이재희 목사의 성경봉독, 여의도순복음교회 연합찬양대가 찬양, 박종순 목사의 설교, 예결산위원장 조용근 장로가 헌금기도를 맡았다. 또 공동회장 김노아 목사가 "국가와 대통령 및 공직자를 위하여", 공동회장 박중선 목사가 "민족복음화와 세계선교를 위하여", 공동회장 엄정묵 목사가 "한기총과 소속 교단, 단체를 위하여", 공동회장 임원순 목사가 "한국교회의 연합과 일치를 위하여" 각각 특별기도를 했다.

또 2부 성찬식은 증경대표회장 길자연 목사가 집례한 가운데 진행됐으며, 3부 섬김과 나눔 시간에는 기하성(여의도순복음) 제1부총회장 이태근 목사의 사회로 공동회장 이용운 목사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위하여", 공동회장 류성춘 목사가 "장애인을 위하여", 공동회장 정해송 목사가 "다문화 가정을 위하여", 공동회장 이병순 목사가 "북한 이탈자 가정을 위하여" 기도했다.

이어 여의도순복음교회 장로회장 김인식 장로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대표에게, 증경대표회장 엄신형 목사와 명예회장 하태초 장로가 장애인 대표에게, 굿피플 김동명 장로와 실업인연합회 진중섭 장로가 다문화 가정 대표에게, 명예회장 조경대 목사와 이승렬 목사가 북한 이탈자 가정 대표에게 격려금과 희망나눔 박스를 전달했다.

이후 교계와 정계 지도자들의 축하와 격려가 있었다. 정의화 국회의장, 새누리당 대표최고위원 김무성 의원, 새정치민주연합 전 대표 문희상 의원, 국회조찬기도회장 홍문종 의원, 여성가족부 권용현 차관, 증경대표회장 이용규 목사, 직전대표회장 홍재철 목사 등이 나섰다.

한기총 부활절예배에 참석한 홍재철 목사(왼쪽부터) 김무성 의원 길자연 목사 엄기호 목사 등.   ©뉴시스

박근혜 대통령은 "광복 70년 분단 70년을 맞아 새로운 화해와 행복의 역사를 일으켜 희망의 새 시대를 열도록 기도해 주시고, 평화통일에도 큰 역할을 해 달라"며 "예수님의 부활이 새 봄의 향기가 되어 사회에 사랑과 평화의 꽃 피우길 바란다"고 했고, 축전은 증경대표회장 최성규 목사가 대독했다.

정의화 국회의장은 "예수님도 섬김을 받으러 오신 것이 아니라 섬기러 오셨듯, 오늘 이 예배는 소외된 이웃들을 보듬고 섬기는 자리이기에 더욱 의미가 크다"며 "우리의 선배들이 산업화와 민주화에 빛나는 업적을 남겼듯이, 국민정신 함양을 통해 남북통일과 역사 발전에 기여하는 한국교회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총무 윤덕남 목사가 알리는 말씀을 전하고 서기 황덕광 목사가 결의문을 낭독한 뒤 명예회장 오관석 목사의 축도로 모든 순서를 마쳤다. 결의문에서는 ▲부활의 기쁨과 소망을 가지고 복음을 전파하며 복음의 삶을 살 것 ▲소외된 이들에게 다가가 그리스도의 사랑을 나눌 것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장애인, 다문화 가정, 북한 이탈자 가정들의 목소리를 대변하며 그들의 명예와 인권 회복을 위해 협력할 것 ▲갈등 종식과 화합을 위해 노력할 것 ▲남북의 복음적 통일을 위해 기도할 것 등을 다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기총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부활절 #부활절예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