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기독일보 박성민 기자] 미국 진출을 겨냥하고 있는 넥센 히어로즈의 유격수 강정호(27)가 다음달 포스팅시스템(비공개 경쟁 입찰)에 도전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미국 '보스턴 글로브'의 닉 카파도 기자는 13일(한국시간) "강정호가 11월에 포스팅 절차를 밟을 것"이라고 전했다.

카파도 기자는 강정호가 미일 포스팅 개정안이 아닌 과거 포스팅 방식을 통해 미국 입성을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카파도 기자는 "강정호가 40홈런을 날린 선수라는 점에서 흥미를 끌고 있지만 그를 가까이에서 지켜본 스카우트들 중에는 메이저리그에서 통한다는 사실에 의구심을 갖는 이들도 있다"면서 강정호에 대한 여러 가지 시각들을 소개했다.

이어 "문제점에는 타격시 그의 다리를 차올리는 킥동작도 포함된다"면서 "메이저리그에서 유격수 수비를 소화할 수 있을지도 관건"이라고 덧붙였다.

프로 7년차인 강정호는 올 시즌이 끝난 뒤 포스팅을 통해 미국에 진출할 수 있는 자격을 얻는다.

일단 강정호가 국내 잔류가 아닌 해외로 눈을 돌리는 것은 확실해 보인다.

만일 강정호가 포스팅을 통해 꿈을 이룬다면 국내 프로야구를 거쳐 빅리그로 향하는 첫 번째 야수가 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강정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