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신 타이거즈 마무리 오승환(32)이 이틀 연속 세이브를 수확했다.

오승환은 19일 효고현의 고시엔구장에서 열린 2014일본프로야구 야쿠르트 스왈로즈와의 홈경기에서 팀이 7-5로 앞선 9회초 등판,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전날 야쿠르트를 맞아 완벽투를 선보였던 오승환은 2경기 연속 세이브로 상승세를 이어갔다. 최근 5경기 연속 무실점이다.

시즌 성적은 1승4세이브다. 3.38이던 평균자책점을 3.00으로 끌어내렸다.

오승환은 시속 150㎞에 이르는 강속구로 1이닝을 책임졌다. 몸에 맞는 볼과 삼진을 각각 1개씩 잡아냈다. 투구 수는 26개다.

오승환은 첫 타자 나카무라 유헤이를 몸에 맞는 볼로 내보냈다. 볼카운트 1B-2S에서 구사한 몸쪽 직구가 나카무라의 왼쪽 팔꿈치를 때렸다.

오승환은 이마나미 다카히로를 좌익수 플라이로 잡고 분위기를 바꿨다. 연속 볼 2개로 카운트가 몰렸지만 148㎞짜리 빠른 공으로 첫 번째 아웃 카운트를 신고했다.

이와무라 아키노리는 좌익수 파울 플라이로 요리했다. 직구와 포크볼 조합으로 순식간에 투스트라이크를 만든 뒤 빠른 공으로 평범한 뜬공을 유도했다.

1번타자 야마다 데쓰토의 승부는 순탄치 않았다. 4차례나 파울로 물고 늘어진 야마다는 9구 만에 볼넷으로 걸어나갔다. 2사 주자는 1, 2루.

동점주자까지 1루에 내보낸 오승환은 아이카와 료지를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경기를 마무리 했다. 오승환은 풀카운트에서 바깥쪽 빠른 공을 선택, 아이카와의 헛스윙을 이끌어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오승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