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SSU 대장 진교중 씨가 다이빙벨에 대해 언급했다.

19일 YTN과 인터뷰에서 최근 화제가 되고 있는 다이빙벨에 대한 질문에 진교중 씨는 "다이빙벨은 단순히 머무는 시간을 지연하는 장비일 뿐이다"고 전했다. 이어 "머무는 시간을 증가시킬 뿐 실제로 안에 들어가는 길을 만드는 건 또 다른 작업이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종인 알파잠수 기술공사 대표도 다이빙벨에 대한 소견을 밝힌 바 있다.

지난 18일 오후 방송된 JTBC '뉴스9'에서는 이종인 알파잠수 기술공사 대표가 출연해 "2000년도에 제작한 다이빙벨은 유속에 상관없이 20시간 정도 연속 작업할 수 있는 기술"이라고 밝혔다.

이종인 대표는 다이빙벨 현장 투입에 대해 "다만 구조 작업체계에는 책임을 지고 하는 사람들이 있어 민간인이 끼어들어 지휘를 할 수는 없다"고 아쉬워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SSU #진교중 #다이빙벨 #다이빙벨 #이종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