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경기도 파주에서 발견된 무인항공기가 중국 업체가 제작한 무인기 형태와 매우 비슷한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사회간접망 서비스) 등에서는 중국의 무인기 제작업체인 '중교통신(中交通信, TranComm)'에서 만든 무인기 'SKY-09P'(아래사진) 모델과 파주에 추락한 무인기가 동일 기종일 가능성이 높다는 글이 퍼지고 있다.

중국의 무인기 제작사인 '中交通信'(중교통신, TranComm)의 무인기 'SKY-09P'   ©중교통신 홈페이지

특히 중교통신의 홈페이지에 나와있는 'SKY-09P' 무인기의 제원도 파주 무인기와 거의 동일한 것으로 확인됐다.

'SKY-09P'의 폭은 1.92m, 길이는 1.21m, 무게는 12㎏이다. 국방부가 발표한 파주 무인기의 폭·길이보다 1㎝가량 작고 무게도 1㎏이 덜 나간다. 이륙 방식도 발사대를 이용하는 점이나 착륙을 위해 낙하산이 탑재된다는 점도 파주 무인기와 같다.

특히 무인기의 체공시간이 대략 3시간으로 나와 있고 순항 속도 역시 시속 80~100㎞로 파주 무인기와 거의 동일하다. 고도는 4㎞에 항속거리 역시 최대 300㎞라고 한다.

임무설비로는 디지털 카메라와 비디오 카메라까지 장착이 가능하다고 소개돼 있다. 중교통신 홈페이지에는 이 무인기가 촬영한 지상 사진도 함께 공개돼 있다.

이에 대해 군사전문가들은 북한이 이 무인기를 수입해 외관에 위장 도색을 해 사용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파주무인기중국무인기 #무인기 #파주무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