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 갑작스런 추진으로 논란을 빚어온 대중교통 요금 인상 여부가 미뤄질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승객들로 붐비는 지하철 4호선 한성대입구역의 모습 (자료사진)

   서울시의 갑작스런 추진으로 논란을 빚어온 대중교통 요금 인상 여부가 민주당이 다수인 시의회의 반대로 새 시장이 들어서야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12일 다수의 서울시의회 민주당 소속 의원들에 따르면 민주당은 서울시의 `대중교통 운임범위 조정에 대한 의견 청취안'을 이날 열리는 제234회 임시회 본회의에 상정하지 않기로 당론을 정했다.

   대중교통요금 인상은 시의회의 의견 청취를 거쳐야 확정된다. 의견청취는 구속력이 없어 본회의에서 의견 청취안이 부결되더라도 서울시가 요금을 인상할 수 있다.

   그러나 시의회가 본회의에 의견청취안을 상정하지 않는다면 의견청취가 이뤄지지 않은 것이 된다.


사진은 버스환승센터와 주변 모습. (자료사진)

   따라서 대중교통요금 인상안은 차기 시장이 들어서고 나서 열리는 다음 달 정례회에서 다시 다뤄지게 됐다.

   민주당 강희용 의원은 "시민에게 요금 인상 이유에 대해 설명하고 의회에서 논의할 시간이 부족했다. 몇 년에 한 번 있는 일을 시장이 자리에 없는 짧은 기간에 갑작스럽게 처리하는 것도 부적절하다고 봤다"고 민주당측 입장을 설명했다.
서울시의 의견청취안은 버스와 지하철 요금을 내년 상반기까지 두 차례에 걸쳐 200원 올리는 내용을 담고 있었다.

   시의회 교통위원회는 지난 10일 열린 상임위에서 일반요금을 150원 인상하고 아동ㆍ청소년 요금은 동결하는 내용으로 서울시 안을 조건부 가결해 본회의 표결만 거치면 서울시가 요금 인상 절차를 마무리지을 수 있는 상황이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서울시 #교통요금 #인상 #시의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