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을 위한 행진
낙태 반대 운동인 ‘생명을 위한 행진’ 캠페인에 참가한 미국인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

민주당을 지지하는 미국인의 약 절반이 임신 첫 3개월 이후 낙태에 대한 제한을 지지했고, 3명 중 2명 이상은 임신 후기 낙태를 반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18일(현지 시간) 여론조사 기관 마리스트 폴(Marist Poll)이 발표한 조사에서 민주당원 응답자의 32%는 “임신 기간 동안 여성이 원하면 언제든지 낙태를 할 수 있어야 한다”고 답한 반면, 과반수는 낙태를 제한할 것을 지지했다.

또 응답자의 19%는 낙태가 “임신 첫 6개월 동안에만 허용되어야 한다”라고 답했고, 거의 절반(49%)은 낙태를 광범위하게 제한하는 데 찬성했다.

이어 “임신 첫 3개월 동안만 낙태를 허용해야 한다”라는 의견이 29%, “강간·근친상간 또는 산모의 생명을 구하기 위한 경우에만 허용해야 한다”는 의견이 13%를 차지했다. 또 “산모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서만 낙태를 허용해야 한다”가 3%, “어떠한 경우에도 허용해서는 안 된다”는 4%에 그쳤다.

반면, 공화당원 응답자 중 4%만이 “임신 기간 동안 언제든 낙태가 가능해야 한다”고 말했으며, 42%는 낙태가 “강간, 근친상간, 또는 산모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 허용되어야 한다”고 답했다.

미국 성인 전체 표본 중 21%는 “모든 상황에서 낙태를 허용하는 것을 지지한다”라고 답한 반면, 10%는 “임신 첫 6개월 이후 낙태는 허용되어선 안 된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공화당원의 69%는 더욱 광범위한 낙태 제한을 지지했다.

이번 자료는 미국인 등록 유권자 885명을 포함한 성인 1025명을 대상으로 지난 1월 6일부터 9일까지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이다. 전체 표본의 오차 범위는 ±3.5%p, 유권자의 오차 범위는 ±3.8%p다.

조사에서 미국인의 대다수는 낙태가 제한되어야 한다고 지지했지만, 임신 중단 자체에 대해서는 61% 대 39%로 반대보다 찬성하는 의견이 더 많았다.

바바라 카르발류 마리스트폴 이사는 18일 성명에서 이번 조사 결과가 “2022년 미국 대법원이 ‘돕스 대 잭슨’(Dobbs v.Jackson) 사건에서 ‘로 대 웨이드’(Roe v. Wade) 판례를 뒤집기 전에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를 반영한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6월, 미국 연방대법원은 여성의 낙태권을 헌법적 기본권으로 보장한 로 대 웨이드 판례를 49년 만에 폐기했다.

카르발류는 “미국인 10명 중 7명은 낙태가 제한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대법원의 돕스 판결에 대한 1년간의 논쟁적인 공개 토론 끝에 나온 결과는 지난 1월에 실시된 콜럼버스기사단-마리스트폴의 결론과 공통점이 있다”고 밝혔다.

미국 하원은 지난 11일 표결 끝에 ‘낙태 생존자 보호법’(하원 결의안 26호)을 통과시켰다. 이 법안은 낙태 시술자에게 생존한 상태로 나온 태아의 생명을 구할 것을 의무화하며, 태아를 고의적으로 죽일 시 처벌한다. 또 같은 날 하원은 낙태에 반대하는 단체나 교회 등을 상대로 한 폭력과 기물 파손 행위를 규탄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하지만 이 법안은 상원의 다수당인 민주당에 의해 부결될 가능성이 높으며, 상원을 통과해도 조 바이든 대통령이 법률 거부권을 행사할 것으로 보인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