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진행된 나눔예배에서 공연 펼치고 있는 하다쉬 뮤직
27일 진행된 나눔예배에서 공연 펼치고 있는 하다쉬 뮤직. ©밀알복지재단 제공

밀알복지재단(이사장 홍정길)은 크리스천 힙합 뮤지션 하다쉬뮤직과 함께 다음 세대 부흥을 위한 나눔예배를 지난 27일(일) 용인 흥덕남서울비전교회(양용전 목사)에서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나눔예배는 밀알복지재단이 진행하는 한국교회 미래세대 소망 심기 캠페인 ‘뉴턴(New Turn)’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뉴턴’은 청소년과 청년층을 대상으로 복음을 담은 힙합 공연과 간증을 진행해 소외된 이웃들의 이야기를 전하고 나눔에 동참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캠페인이다. 청소년들이 하나님이 주신 선한 소망을 품고 건강한 사회구성원으로 성장하도록 돕고자 기획됐다.

밀알복지재단 캠페인 홍보대사로 나눔예배에 참석한 하다쉬뮤직은 전신갑주, W.O.W(Walk On Water) 등을 부르며 힙합 뮤지션이라는 꿈을 이루기까지 지나온 여정을 이야기했다. 현장에 참석한 청소년들은 하다쉬뮤직의 찬양과 간증을 통해 신앙을 공유하며 복음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밀알복지재단 미션사업부 유권신 부장은 “한국교회가 다음 세대의 신앙교육에 힘을 많이 쓰고 있는데, 오늘 함께한 하다쉬뮤직은 다음 세대들이 좋아하는 힙합과 랩이라는 음악장르에 선명한 복음을 담아 전하고 있어 현장 반응도 뜨거웠다”며 “앞으로 더 많은 교회들과 함께 나눔예배를 드리며 다음 세대를 세우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나눔예배는 다음세대연합회(다세연)에서 매달 진행하는 연합예배 자리에서 이뤄졌다. 다세연은 수원에 위치한 작은 교회 7곳(모든이교회·사랑스러운교회·산위에교회·수원나들목교회·예닮교회·흥덕남서울비전교회·행복한교회)의 연합으로 매월 예배는 물론 수련회와 제자훈련을 함께 하고 있다. 특히 청소년·청년을 주축으로 연합예배를 이끌고 있는 다세연은 다음 세대가 무너져가는 시대 속에서 자신들의 활동이 한국교회 전체로 확산돼 다음세대 부흥을 일으키는 새로운 동력이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다세연 김성택 목사는 “하다쉬뮤직과 함께한 이번 나눔예배를 통해 기존 교회의 전통적 예배에서 볼 수 없었던 학생들의 자유로움과 기쁨을 보게 돼 기쁘다”며 “부모 세대의 고정관념을 사정없이 깨뜨리며 랩으로도 얼마든지 하나님을 찬양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었고, 동시에 랩이라는 음악 장르에 성경 말씀과 신앙고백이 가사가 되어 놀랍도록 신실하고 영적인 거룩한 예배를 경험하게 해준 도전의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밀알복지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