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열매는 글로벌 뷰티 기업 에이블씨엔씨가 여성 취약계층을 위해 3억 7천 5백만원 상당의 화장품을 기탁했다고 밝혔다
사랑의열매는 글로벌 뷰티 기업 에이블씨엔씨가 여성 취약계층을 위해 3억 7천 5백만원 상당의 화장품을 기탁했다고 밝혔다. ©사랑의열매 제공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윤영석, 이하 서울 사랑의열매)는 글로벌 뷰티 기업 에이블씨엔씨(대표 김유진)가 여성 취약계층을 위해 3억 7천 5백만원 상당의 화장품을 기탁했다고 밝혔다.

에이블씨엔씨는 미샤를 비롯한 어퓨, 초공진, 셀라피, 스틸라, 라포티셀 등 6대 브랜드 제품들을 전국 사회복지 시설의 취약계층 여성들에게 서울 사랑의열매를 통해 전달했다.

또한, 에이블씨엔씨는 더 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어가기 위한 ESG 경영의 일환으로 ESG 브랜드 네이밍 ‘에이블플러스(able+)’를 24일 발표하고 소외계층과 지역사회를 위한 적극적인 지원 활동에 나서며 ESG 경영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에이블씨엔씨 김유진 대표는 “이번 ‘에이블플러스(able+)’는 빈곤, 장애, 경력단절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여성들에 대한 사회적 책임 범위와 활동을 확장하고 더 나은 미래로 나아가기 위한 노력이 담겨 있다”며 “에이블씨엔씨는 앞으로도 누구나 아름다움에 대한 권리를 누릴 수 있도록 취약계층을 위한 활동을 지속하며 상생의 가치를 실현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사랑의열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