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CC
WCC 총회 대의원들이 중앙위원을 승인하기 위해 ‘그린카드’를 들어 의사를 표시하고 있다. ©WCC
세계교회협의회(WCC) 제11차 총회가 150명의 중앙위원을 선출했다. 중앙위원회는 총회를 폐회하고 약 8년 후 다음 총회가 열릴 때까지 WCC의 주요 의사를 결정하는 기구다.

총회는 독일 카를스루에 콩그레스센터에서 지난달 31일(이하 현지 시간)부터 열리고 있으며, 이번 중앙위원 선출은 6일 있었다. 한국 중앙위원으로는 김서영 목사(한국기독교장로회)와 박도웅 목사(기독교대한감리회)가 선출됐다.

WCC에 따르면 새 중앙위원회는 여성 41%, 남성 59%, 청년 13%, 원주민 13%, 장애인 3%로 구성됐다. 이들 중앙위원들은 120여 개국의 352개 WCC 회원 교회들이 제출한 명단에서 뽑혔다.

중앙위원회는 이번 주 후반 25명으로 구성된 집행위원회 및 의장과 부의장 2명을 선출할 예정이라고 WCC는 전했다.

중앙위원회는 총회에서 선출되며 다음 총회가 열릴 때까지 2년마다 회의를 갖는다. 이들은 총회에서 결정된 정책을 집행하고, WCC 프로그램을 검토 및 감독하며, WCC 예산을 관리할 책임이 있다고 한다.

한편, 하루 앞서 5일 총회는 8명의 WCC 회장도 선출했다. 2명은 정교회를, 나머지 6명은 각 지역을 대표한다. 이들 역시 중앙의원으로 활동하게 된다. 특히 이번 회장단에는 처음으로 아프리카교회(African Instituted Church) 소속 회장도 포함됐다.

WCC는 성공회, 복음주의, 루터교, 감리교 등에서 전 세계 5억 명 이상의 기독교인을 대표하는 352개 교회로 구성되어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WC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