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전문인선교회 PGM
제7회 PGM 선교사집중훈련 단체사진 ©PGM
세계전문인선교회(PGM)가 미국 현지 시간 지난달 8일부터 26일까지 제7회 PGM 선교사집중훈련을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훈련의 목적은 선교의 열정을 가지고 구체적인 헌신을 기다리는 선교 헌신자들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전문 선교사로 파송하는 것으로 지금까지 7회에 걸쳐 총 102명의 선교사를 파송하고 52명의 수료자가 배출됐다.

올해 PGM 선교사집중훈련은 뉴저지, 메릴랜드, 일리노이, 조지아, 텍사스, 펜실베니아 등 미주 6개 주와 멕시코, 에스와티니, 키르기즈스탄 등 해외 3개국에서 총 15명의 훈련생들이 참여했다. 이 중 11명은 그린스보로제일장로교회(담임 김기석 목사)에서 개최될 예정인 제5차 PGM 세계전문인선교대회에서 정식 PGM 선교사로 파송된다.

대부분의 훈련생들은 낮 시간 동안 각자의 직업에 종사한 이후 밤 늦게까지 훈련에 참여했다. 훈련생들은 매 강의마다 새로운 것들을 알게 되고 도전을 받는 유익한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강의에서는 기독교인들이 단지 은혜를 받는 것에 끝나지 않고 선교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점이 강조됐다. 또한 선교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사역이 먼저가 아니라 성령충만이라는 것과, 선교는 큰 결단이 있어야만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이미 기독교인들은 존재론적 전문인선교사라는 정체성을 가진 존재라는 것을 훈련했다.

PGM은 “이번 훈련에 참여한 이들은 자녀와 이웃 등의 관계성 속에서도 적극적으로 선교하고, 또가정, 직장, 교회 내에서 복음의 전문인으로 살아가면서 삶의 현장에서 선교하는 히어앤나우(Here & Now) 사역자들이 될 것을 결단했다. 특히 유학생들과 다민족에게도 적극적으로 다가갈 것을 다짐했다”면서 “앞으로 PGM 선교회는 이 시대를 향한 하나님의 거룩한 뜻을 따라 교회의 본질인 선교적 교회로의 회복을 돕고, 교회 내 평신도들을 깨워 훈련함으로 마지막 때에 선교의 동력화에 동참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선교사집중훈련은 개회예배를 시작으로 총 3주간 진행 진행됐다. 국제대표인 호성기 목사는 ‘선교사이기에 선교합니다’(벧전 2:9-10)라는 제목으로 개회예배를 인도했다. 호 목사는 “선교를 하기 때문에 선교사가 되는 것이 아니라 택함받고 구원받아 존재론적으로 선교사라는 정체성을 가졌기에 선교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훈련에서는 총 27명의 PGM 전문강사진들의 이론과 선교사례를 생동감 있게 훈련생들에게 전달했다. 1차 훈련에서는 선교의 제4물결, PGM 7대 핵심가치(성령충만중심, 디아스포라중심, Here & Now중심, 전문인중심, 지역교회중심, 지역교회설립중심, 땅끝중심선교)를 비롯해 12개 영역의 선교특강 및 선교사례 교육이 진행됐다. 강의 내용은 선교사의 경건훈련, 난민선교, 사업장선교, 인터넷선교 방법론, 스페니쉬사역, 선교사의 영성, 웨일즈 선교 1 & 2, 지역교회 차세대선교, 의료전문선교, 온라인시대 미디어 선교전략, 시티교회 사례 등이다. 2차 훈련은 선교사의 정체성, 마지막 시대와 선교, 부르심, 전문인선교사례, 인도네시아선교, 도심선교, 전도훈련으로 진행됐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