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개와 소망의 시(4)> 시인 노희
<회개와 소망의 시(4)> 시인 노희 ©주최 측 제공

나누어주고 싶네

<노희>

감히 나누어주고 싶네

말씀의 바다
한가운데로 나아가
베드로의 팔뚝만 한
푸들푸들한 복음의 생어
일오삼의 기적 만큼 건져올려

삶의 허기에 지친 사람들,
길을 잃고 방황하는 사람들,
절망의 섬에 갇힌 사람들,
참 생명의 유업을 모르는 땅위 뭇 사람들에게
한 생의 밤이 올 때까지
한 날의 어둠이 걷힐 때까지
마르지 않는 사랑
다함 없는 열정으로
끝없이 끝없이
나누어주고 싶네

* 회개와 소망의 시편 1집 수록
* 시인소개
노희
전북 남원 출생
문학세계 신인상 (1992)
크리스챤 신문사 신인상 수상(1992)
시집: 어부가 되리(규장)
사람 숲으로 가서 (베드로서원)
하나를 얻기 위해 백을 버린 여자 (북랩) 외
국제펜 한국본부, 한국기독시인협회 등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회개와소망의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