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뉴욕할렐루야대회
2022 뉴욕할렐루야대회가 진행되고 있다. ©미주 기독일보

할렐루야 2022 뉴욕복음화대회가 뉴욕지구한인교회협의회(회장 김희복 목사) 주최로 28일(현지 시간) 오후 7시 30분 뉴욕프라미스교회(담임 허연행 목사)에서 개막했다. ‘북한선교와 팬데믹 우 하나님의 항해법’이라는 주제로 4일간 진행되는 이번 대회는 임현수 목사(토론토 큰빛교회 원로)와 최혁 목사(LA 주안에교회 담임)가 강사로 나섰다.

북한선교를 주제로 할렐루야대회를 진행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뉴욕교협은 앞으로 임현수 목사가 북한 감옥에서 풀려 난 이후 펼치고 있는 탈북 신학자 및 목회자 육성 사역에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김희복 목사는 대회사를 통해 “이번에는 2600만 명의 북한 영혼을 품고 주님의 가슴과 사랑으로 기도하기를 원한다”면서 “제2의 예루살렘이었던 평양이 다시 한번 영적으로 회복되어 거목이 되어지기를 바라며 기도하자”고 밝혔다.

또한 김 목사는 “3년 가까이 코로나 팬데믹으로 개인과 교회적으로 눌려 있는 영혼들에게 이번 성회를 통해 새롭게 소생되며 힘을 얻는 기회가 되리라 믿는다”면서 “집회를 통해 영육이 살며 건강하여 지길 바라며 뉴욕 동포사회에게는 희망의 한줄기 빛이 비추어지길 빈다”고 전했다.

할렐루야대회 첫날 집회는 이기응 목사(준비위원장)의 사회로 김희복 목사 개회선언 및 대회사, 박태규 목사(대외관계분과) 대표기도, 백달영 장로(감사) 성경봉독, 뉴욕크리스천코럴 합창단 ‘문들아 머리들라’ 찬양, 임현수 목사 설교, 뉴욕기독교예술선교회 ‘주 은혜가 나에게 족하네’ 헌금특송, 김일태 교협 이사장 헌금기도, 임영건 목사(총무) 광고, 신현택 목사(증경회장) 축도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강사 임현수 목사는 첫날부터 지금은 통일 이후를 본격적으로 준비할 때이고, 여전히 북한 동포들이 굶어 죽어가는 처참한 상황 가운데서 한국교회와 미주의 한인교회들이 자신만 생각하는 이기적인 모습을 벗어 던지고 같은 민족과 동포들의 아픔에 적극적으로 가져야 할 때임을 강조했다.

현재 자신이 기르고 있는 탈북 신학생들에 대해 “이들은 하루에 10시간에서 12시간씩 무릎을 꿓고 성경을 통독하는데 기본이 100독을 넘어간다”면서 “한국이나 미국은 어떠한가. 북한 동포들이 극심한 배고픔과 폭정에 시달릴 때 배부르고 풍요로운 환경 속에 젖어 오히려 세속화 되고 있는 모습을 본다”면서 경각심을 일깨웠다.

임현수 목사
임현수 목사가 말씀을 전하고 있다. ©미주 기독일보

또 임 목사는 말씀을 통해 북한에서 사형선고에 준하는 판결을 받고 감옥에 갇히게 된 배경과 감옥 안에서 하나님만을 온전히 바라보고 대면했던 개인의 신앙 체험에 대해 간증했다.

임 목사는 북한 감옥에서의 기간에 대해 “캐나다에서 교회를 개척하고 급격하게 성장하면서 정작 하나님 앞에 묵상하며 내면에 깊이 하나님을 대면할 수 있는 기회가 부족했다”면서 “북한 감옥에서의 고난의 기간은 육체적으로는 정말 힘들고 어려웠으나 오히려 하나님과 더 가까이 갈 수 있었던 귀한 연단의 기간이 됐다”고 강조했다.

이에 임 목사는 “기독교인들 안에 고난은 단순히 고난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나를 연단하시는 기간”이라면서 “북한에서 모든 정보가 차단되고 죽음을 앞둔 가장 비참한 상황에서도 오히려 가장 영적으로 축복된 기간으로 보낼 수 있게 된 것은 모든 것이 하나님의 은혜 가운데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 임 목사는 통일은 영적 전쟁인 것을 강조했고, 북한의 계속되는 기근에 대해서도 김일성 우상화로 인한 저주라고 설명했다. 그는 “통일은 악한 영과의 싸움이다. 북한은 북한의 불쌍한 동포들을 압제하는 2천 여 명의 악의 축과 불쌍한 2천 여만명의 북한 동포들을 구분해 봐야 한다”면서 “북한은 김일성이라는 우상종교가 지배하는 사회다. 북한 현지사회에서 봤던 김일성에 대한 신격화는 보통으로는 상상도 할 수 없는 수준”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임 목사는 북한 감옥에서 도저히 견딜 수 없을 정도로 건강이 악화 돼 북한 병원에 두 달 동안 입원해 있으면서 직접 북한방송을 두 달동안 시청했던 경험을 전했다. 그는 북한방송에서의 김일성 우상화에 대해 “김일성의 혁명구호가 적힌 나무가 있는데 산불이 나서 나무가 불에 탈 상황이 되자 거기서 훈련받던 군인 27명이 불을 끄려고 온갖 노력을 해도 결국 막을 수 없자 27명 전원이 인간 띠를 만들어 나무를 둘러쌌고 결국 다 불에 타서 죽게 됐다”면서 “이후 북한방송에서 이런 혁명용사들을 본받자고 한달 내내 이들을 영웅화하는 방송을 방영했다”고 전했다.

특히 임 목사는 “북한에서의 지령이 여전히 한국 정치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면서 북한에 갇혀 있던 기간 동안 목격한 여러 사례들을 전하기도 했다. 임 목사는 "병원에 있는 두 달 내내 박근혜를 탄핵해야 한다는 뉴스가 나왔다. 그것도 찢어죽이고 말려죽이자는 노골적인 저주의 언어로 방송을 했다. 북한에서의 방송채널은 단 하나”라면서 “한국정치에 다 북한의 지령이 작용한다고 봐야 한다. 이명박 정권 때는 광우병으로 그렇게 발목을 잡더니 이번에 한국은 대통령된지 두달밖에 안됐는데 벌써 탄핵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고 우려했다.

임 목사는 앞서 인사말을 통해 “이번 할렐루야대회는 남북민족복음화 운동을 앞에 두고 복음통일을 준비하고 선포하는 거룩한 성회가 되길 기도한다”면서 “800만 디아스포라가 느헤미야처럼 또 에스더처럼 일어나 우리 조국 대한민국의 무너진 성벽을 재건하고 위기의 조국을 구원하는 거룩한 운동으로 번져가는 강력한 불을 일으키는 성회가 되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또 “세계의 수도 뉴욕 한복판에서 불붙은 성령의 불이 한국으로 건너가 3.8선이라는 영의 장벽을 무너뜨리고 복음 통일 한국 시대를 여는 역사가 일어나길 소원한다”면서 “자격없는 죄인을 강사로 불러 주셔서 한없이 송구하지만 모든 것이 합력해 선을 이루게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