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익산시

익산시와 익산시기독교연합회(회장 이중관 목사)가 코로나19 재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수칙 이행점검 회의를 열고 협조체계를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익산시와 익산기독교연합회는 지난 26일 ‘코로나19 대응 공동협의회’를 열고 기독교계의 책임성을 갖춘 자율방역망이 제대로 이행되고 있는지 점검 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를 통해 지난 코로나19 확산 시에 전국적 모범사례로 꼽혔던 익산시와 교계 연합의 자율방역망 활동 체계를 면밀히 재점검하고, 최근 코로나19 재확산에 대비한 보강 방역 대책을 수립했다.

이에 따라 익산지역 기독교계는 방역수칙을 준수하는 예배는 물론 일상 방역 생활화, 자발적 거리두기 실천 등 강화된 자율방역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갈 계획이다.

익산시와 기독교연합회는 정기회의를 통해 코로나19 조기종식을 위한 현실적인 개선책을 공유하며 빈틈없는‘익산형 방역활동’에 나서기로 했다.

익산기독교연합회장 이중관 목사는 “익산지역 교회들은 솔선수범하는 방역 활동을 기본으로 감사하며 예배드리고 있다”며 “양 기관의 협의체는 혹시 모를 문제에 우선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완충 효과를 거둘 수 있고, 코로나19 조기종식에도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재확산 방지를 위해서는 익산시와 종교단체의 상호협조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자발적·선제적 방역에 앞장서기 위해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행정적 지원에 적극적으로 나서주고 계셔서 거듭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익산시 #기독교연합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