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빈 박사
임성빈 박사가 2022대한민국목회컨퍼런스에서 발표를 하고 있다. ©2022대한민국목회컨퍼런스 영상 캡처

목회데이터연구소(지용근 대표)와 한국기독교학회(임성빈 회장)가 최근 청주 상당교회(담임 안광복 목사)에서 ‘한국교회, 변화와 공존을 위한 인사이트’라는 주제로 2022 대한민국 목회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온·오프라인으로 동시에 진행됐으며 CTS가 주관했다.

이날 컨퍼런스는 안광복 목사의 진행으로 임성빈 박사(한국기독교학회 회장)가 ‘뉴노멀시대, 한국교회의 변화와 공존을 위한 인사이트’라는 제목으로 강연했다. 임 박사는 “코로나 이후 교회가 당면한 과제는 새로운 회복과 부흥”이라고 했다.

이어 “먼저, 코로나 이전보다 이후 얼마나 복귀하고 있는지를 생각해 봐야 할 시점이며, 둘째로 지금까지 우리를 지탱했던 온라인 사역을 어떻게 해야 할 것인가”라며 “두 번째 질문의 원칙적인 정답은 둘 다 잘해야 되는 것이다. 그러나 온라인 하나 잘 하는 것도 힘든데 오프라인까지 둘 다 잘하기란 쉽지 않다. 뉴노멀 시대의 특징 중 하나는 번 아웃, 탈진하는 분들이 많다는 것이다. 왜냐하면 지금까지 한국교회의 온라인 사역을 이끌어 왔던 사람은 대부분 젊은 교역자들이다. 그런데 다시 교회 문이 열리면서 아날로그 목회 방식을 다시 회복해야 하다 보니 탈진현상에 이르는 젊은 교육자들이 많이 생겨났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는 “교회가 할 수 있는 제일 중요한 것은 신앙을 되찾는 것, 우리가 신앙 위에 서는 것”이라며 “건전하고 온전한 신앙 위에 바라보는 세상과 성경을 제대로 해석하는 신학이 있어야 하며, 그 건강한 신학 위에 올바른 목회 실천을 계획할 수 있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성경읽기와 기도를 열심히 하는 것이 필수적 요소이지만, 충분조건 중 하나는 이 세상의 변화를 읽어내는 것”이라며 “즉 불변하는 복음을 변화하는 문화 안에서 눈높이를 맞추려면 변화하는 사회 문화의 특징을 이해해야 한다. 그래서 복음과 문화 사이를 접촉케 하는 문화소통·복음의 역량이 우리들에게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임 박사는 “뉴노멀 시대의 교회의 과제는 신앙인다운 신앙인, 교회다운 교회를 세우는 것”이라며 “특정한 목회자와 장로들은 더욱 각성을 해야 할 것이다. 그렇지만 중요한 것은 교회는 한 분 한 분이 교회인 것이다. 그러므로 교인 한 사람이 교인다운 교인이 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먼저는 복음적 영적 가치 재확인과 목회적 적용”이라고 했다.

이어 “불평을 하기 전에 우리의 삶을 하나님이 기뻐 받으시는 거룩한 산 제물로 드릴 수 있는 거룩한 결단, 이것을 위해 어떻게 살아갈 것인지가 우리에게 필요하며, 이것을 바탕으로 ESG 경영(생태보전, 사회적 관심, 건강한 거버넌스)과 유기적·녹색·생명·참여적·공공적 목회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또 “두 번째로 하나님 나라, 공동선 가치 중심의 목회 공공성을 강화해야 한다”며 “개인과 사회의 자기중심적 민낯과 죄성이라는 실체적 현실을 어떻게 변혁하여 사회적 신뢰를 높이고, 이웃 친화적인 시스템과 이미지를 확보할 수 있을 것인지를 생각해야 한다. 그리고 코로나19로 인한 오늘의 재난은 신앙인들에게 악과 죄와 고통의 현실을 깊이 인식하게 한다. 신앙은 우리에게 하나님이 이러한 재난 한가운데서 우리와 함께 아파하시며, 고난당하는 이웃과 사회를 위아여 우리가 하나님의 일을 행할 것을 도전한다(요일9:1~7)”고 했다.

그리고 그는 “세 번째로 세계시민 의식 고양과 다문화 사회에서의 목회와 선교를 해야 한다”며 “나를 신앙인으로 부르신 이유, 나와 너를 교회로 함께 존재하게 하신 이유가 바로 이 세상이 그 사랑을 받아들여 구원받기 위함이라는 것을 깊이 깨닫고, 삶으로 살아가는 만큼 우리 교회는 교회다운 교회가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지속적으로 강화되는 다문화적 상황 속에서 목회와 선교에 대한 새로운 학습과 실천을 강화해 나가며, 이주민으로서의 경험을 나누어 줄 수 있는 선교사들과의 소통관계망을 구출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네 번째로 디지털 역량 강화와 섬김으로 친밀하고 따뜻한 교회를 세우는 것”이라며 “복음 전파의 형식은 대면과 함께 온라인의 다양한 소통이 적극 활용되어야 할 것이다. 이를 위해 디지털 문화 역량과 소통 역량을 구비하고 온라인상의 비인격적 폭력과 당파성 문제들에 대해 대 사회적 견제 역할을 감당해야 한다. 더불어 끈끈한 관계성과 친밀한 교제, 헌신적 섬김으로 대표되는 아날로그 역량을 회복하고 유지하여 고립과 외로움의 시대에 친밀하고 따뜻한 교회를 세워나가야 한다. 즉 젊은 세대를 활용해 그들을 선생으로 세우고, 우리 세대가 열심히 배워 디지털 세대와 함께 호흡을 같이 하는 교회가 되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임 박사는 “마지막 다섯 번째로 건강한 기독시민 양육과 참여하는 교회가 되는 것”이라며 “만인제사장, 즉 자신의 영역에서 모두가 제사장적 역할을 한다는 신앙적 인식과 각성이 필요하다. 교회는 평신도들의 책임적 사회참여와 교회 사역의 역할 분담과 연계성을 강화하는 교육과 구조를 만들어가는 목회 변혁을 모색하여 실천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우리는 많은 은혜를 받은 사람들이다. 이제는 다음세대를 위해, 한국교회 회복을 위해, 부흥을 위해 내어 놓을 수 있는 모두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한편, 이후에는 지용근 대표가 ‘요즘 성장하는 교회, WHY 분석’ 주제로 강연, 김중식 목사가 한국 NCD교회개발원에서 진행한 ‘교회 건강도 측정 조사’에서 200개 교회 중 1위를 차지하게 된 ‘포항중앙침례교회의 건강로드맵’을 소개, 김포아름다운교회 전규택 목사가 ‘ESG 시대, 교회의 역할’에 대해 소개, 용인제일교회(담임 임병선)의 ‘십리 프로젝트’ 등 교회의 사회공존 모델을 제시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임성빈박사 #2022대한민국목회컨퍼런스 #한국기독교학회 #목회데이터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