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자 소명 회복 컨퍼런스
목회자 소명 회복 컨퍼런스가 진행되고 있다. ©미주 기독일보
“더 이상 교회는 개인과 사회가 요구하는 필요들의 충족대상이 아니게 됐다. 교회가 가진 일반적 기능을 이미 사회가 제공하고 있는 이 때에 교회의 근본적인 기능을 생각하고 회복해야 한다”

팬데믹 이후 한인교회를 비롯한 한국의 많은 교회들이 여전히 많은 어려움 속에 있다. 팬데믹 기간에 더욱 강화된 교회들도 있지만 대부분의 교회들은 힘든 시기를 어렵게 견뎌냈고, 현재도 팬데믹 이전의 상황을 회복하는데에 시간이 걸리고 있다.

이러한 시기 교회가 약해진 원인이 팬데믹이 아니라 “교회와 성도들 안에 있는 죄성과 영적 나태 때문”이라고 외치고 나온 단체가 있다. 바로 뉴욕지역 목회자들이 주축이 돼 목회자들의 소명을 회복하고자 시작된 ‘숲미니스트리’다.

‘숲미니스트리’에는 온세대교회 이성민 목사, 뉴욕로고스교회 임성식 목사, 뉴욕드림커뮤니티교회 권극중 목사 등 소형교회나 개척한지 얼마되지 않은 교회들이 참여하고 있다. 비록 대형교회는 없지만 모두 자기 분야에서 활발히 사역을 하면서 한인교회의 미래를 위해 진지하게 고민하는 교회들이다.

이들은 팬데믹 이후 교회의 회복을 생각하면서 첫 공식활동으로 지난달 27일부터 29일까지 뉴욕로고스교회(담임 임성식 목사) 칼리지포인트 예배당에서 ‘목회자 소명 재확인을 위한 회복 컨퍼런스’를 열었다.

컨퍼런스 중 ‘숲미니스트리’소개를 맡은 이성민 목사는 숲을 교회에 비유하면서 “숲의 목적을 분명히 할 때 숲의 기능도 회복된다”면서 “숲이 세상을 따라가는 것이 아닌, 숲의 근본적인 기능을 생각하고 회복해야 하는 것처럼 지금의 교회도 마찬가지”라고 강조했다.

특별히 단체 이름에 ‘숲’이라는 단어를 쓰는 이유에 대해 이성민 목사는 “황폐화된 숲을 돌아보듯 목회현장을 돌아보고 건강하지 않은 나무들을 먼저 살피고, 숲의 순기능을 회복해 건강한 숲, 건강한 나무들이 회복되게 하고자 함”이라면서 “나무는 나무, 숲은 숲이어야 한다. 나무의 경쟁력은 건강한 나무가 되는 것이고 그것이 나무가 가진 최고의 가치라고 볼 때 교회가 본질보다 앞서 잘못된 수단들을 두어서는 안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숲미니스트리’의 방향과 관련, “떨어진 목회자들의 위상 회복과 목사들의 목소리를 내고자 하는 것이 결코 아니”라면서 “개교회와 교파를 초월해서 목회자들이 지역사회를 섬기고 나아가 목회자들 스스로가 보다 선한 목자로서 역할과 사명에 충실하기 위한 경건의 훈련을 생활화하고 영적 지도자로서의 책임의식을 더욱 공고히 하여 주님이 머리되시는 교회를 온전히 섬길수 있도록 무거운 짐을 서로 지려고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이성민 목사는 “건강한 나무를 위해서는 기본 토양을 잘 다져야 하듯이 우리가 각자 목회지에서 영성훈련, 인격훈련을 비롯해 체력훈련까지 독려해 성도들이 든든히 서도록 해야 한다”면서 “그 토양 위에 자양분을 공급해야 하며, 이는 건강한 신학과 성경해석 능력으로 볼 수 있다. 건강한 숲이 지속되기 위해서는 관리 능력도 배양되어야 하는데 이를 위해 현실적 목양 기술과 컨텐츠를 ‘숲미니스트리’가 제공하고자 한다”고 비전을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