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KPC 신임 총회장 김성택 목사
NCKPC 신임 총회장 김성택 목사 ©미주 기독일보
미국에서 연일 계속되는 총기사건으로 인해 미국장로교 한인교회 전국총회(NCKPC)가 오는 6월 12일(이하 현지 시간)을 총기폭력 예방주일로 지킨다.

지난 14일과 15일 양일간 캘리포니아주와 뉴욕주에서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한데 이어 지난 24일 텍사스의 초등학교에서 일어난 총격 사건으로 교사 2명과 학생 19명이 숨지는 사건이 발생하자 NCKPC는 27일 총회장 성명을 통해 이번 사건으로 인해 희생당한 이들에 애도를 표했다.

김성택 총회장은 “최근 발생한 총격사건의 슬픔과 아픔이 채 가시기도 전에 텍사스 초등학교에서도 총기로 인한 다수의 희생자가 발생하는 충격적 사건이 또 일어났다”면서 “우리가 지금 살고 있는 이 미국 땅은 과거 우리가 추구하고 동경하였던 행복과 꿈을 주는 기회의 나라가 아닌 인종차별, 빈부격차, 그리고 총기폭력으로 얼룩진 상처투성이의 나라가 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김 총회장은 “수퍼마겟도, 학교도 그리고 심어지는 교회도 더 이상 안전하지 못한 곳이 되었다”면서 “아침에 학교에 등교했던 우리 자녀들이, 시장에서 장을 보고 있는 아내와 어머니들이, 길거리를 걷고 있는 형제 자매들의 안전을 보장할 수 없는 불안한 세상이 우리가 살고 있는 현실”이라고 밝혔다.

이에 김 총회장은 “이런 암울한 현실은 우리를 낙심하고 체념하도록 만드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우리의 소망은 오직 주님뿐이며 우리는 하나님의 교회로 세상의 소금과 빛으로 부르심을 받았다는 소명을 확증하게 된다”면서 “사망권세 깨시고 부활하시어 참 소망 되신 주님의 은혜와 평강이 가정과 사역에 늘 함께 하시길 기원한다”고 전했다.

특히 김 총회장은 NCKPC의 고백적 입장이라면서 “우리는 총기폭력을 반대하며 총기폭력을 방지하는 더욱 효과적 규제입법을 찬성한다”고 강조했다. 또 NCKPC산하 교회들은 돌아오는 6월 12일을 ‘총기폭력 예방 주일’(Gun Violence Prevention Sunday)로 지킬 것이라면서 “주일예배시 이번 사건의 피해자들과 유가족들을 위해 기도하는 시간을 가져달라”고 요청했다.

지난 14일 뉴욕주 북부 버펄로의 한 슈퍼마켓에는 군복 형태의 옷을 입은 18세 청년이 소총으로 무차별 총격을 가해 10명이 사망했고, 다음날인 15일은 오렌지카운티 라구나 우즈의 한 교회를 예배장소로 빌려 쓰는 대만계 교회에 대만계 이민자가 총기를 난사해 1명이 숨지고 5명이 부상을 당했다. 24일에는 미국 텍사스주 남부 유밸디의 한 초등학교에서 총기 난사로 인해 학생 19명과 성인 2명이 숨졌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