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교협
뉴욕교협 김희복 회장을 비롯한 중직들이 뉴욕선교대회 기금마련을 위한 1660 라디오코리아 생방송에 참여했다. ©미주 기독일보
뉴욕지구한인교회협의회(회장 김희복 목사) 이 오는 현지 시간 5월 26일부터 4일간 열리는 최초의 뉴욕선교대회를 앞두고 전 임원들이 한 마음으로 단합하고 있다.

25명의 선교사들을 초청해 생생한 선교현장에서의 간증을 듣고 또 팬데믹 중에도 식지 않는 선교열정으로 복음을 전하는 자세를 배울 수 있는 이번 선교대회를 개최하기로 한데에는 회장 김희복 목사의 뚝심이 크게 작용했다.

팬데믹의 여파로 교협 사업예산이 넉넉치 않은 가운데 10만 불을 넘는 예산의 이번 행사는 부담이 될 수밖에 없지만 이럴 때일수록 힘들게 사역하는 선교사들을 초청해 격려해야 한다는 것이 김 목사가 이번 행사를 계획하게 된 배경이다.

성도들 또한 선교사들의 헌신된 삶을 통해 은혜를 받을 수 있기에 결코 일방적으로 선교사들에게만 도움을 주는 행사가 아닌 모두가 은혜 가운데 풍족해지는 대회가 될 것이라고 김 목사는 기대하고 있다.

김 목사를 비롯한 뉴욕교협 임원들은 지난 2일(현지 시간)에는 AM 1660 라디오코리아 스튜디오를 방문해 6시간 동안 생방송을 진행했다. 뉴욕교협 회장의 6시간 동안 이어진 진심 어린 목소리에 일반 청취자들의 마음도 움직였다. 100불, 300불에서부터 1천불까지 다양한 약정들이 이어졌다.

이날 생방송 첫 시간에는 부회장이자 공동준비위원장인 이준성 목사, 이사장 김일태 장로, 총무 임영건 목사, 선교대회 실무총무 김경열 목사, 골프대회 준비위원장 이창종 목사 등도 함께 자리했다. 또 증경회장 양민석 목사, 뉴욕장로연합회장 황규복 장로, 미스바운동위원장 박마이클 목사, 수석협동총무 하정민 목사, 테렌스 박 대표도 참여해 모금운동을 도왔다. 라디오코리아 또한 방송에서 6시간을 할애해 한 단체의 행사를 생방송으로 지원한 것도 처음이다.

뉴욕교협은 생방송을 통해 약정된 금액이 총 2만4천 불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10만불 예산의 4분의 1가량을 확보하는 의미 있는 6시간 생방송이었다. 김희복 회장은 “뉴욕 일원의 성도들이 어려운 중에도 선교를 위해 정성어린 헌금을 보내주신 결과”라면서 “방송 외에도 현재 교계의 주요 지도자들이 헌금을 약정했기에 충분히 기금을 모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5월 26일부터 29일까지 뉴욕장로교회에서 개최되는 뉴욕선교대회에는 총 25명의 선교사들이 초청되며 이들의 왕복항공료와 숙식비 등을 전액 지원해주고, 대회 후에는 대형버스를 동원해 랑케스타 공연관람 등의 위로회를 가질 예정이다. 각 선교지에 보낼 헌금도 별도로 준비하고 있다.

뉴욕교협은 오는 5월 18일 롱아일랜드 하파우지에 있는 윈드와치 골프장에서 선교대회 기금 마련을 위한 골프대회를 진행한다. 오전 11시 30분에 식사 후 1시부터 공식적인 경기가 시작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