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원로목사회
뉴욕원로목사회 제18차 정기총회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했다. 맨 앞줄 왼쪽에서 네 번째가 김종원 사관 ©원로목사회 제공
대뉴욕지구한인원로목사회가 29일(현지 시간) 퀸즈장로교회(담임 김성국 목사)에서 제18차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원로목사회는 팬데믹의 영향으로 정기총회가 그동안 개최되지 못해 임원의 임기가 8개월만 남아있는 상황인 것을 고려해 회장을 비롯한 현직 임원을 모두 유임하기로 했다.

유임된 임원은 회장 김종원 사관(부정령), 부회장 소의섭 목사, 총무 이병홍 목사, 감사 이수산 목사, 김원기 목사다.

또 원로목사회는 양분돼 있는 기관인 뉴욕원로성직자회와의 통합을 추진하기로 하고 통합추진위원 5명을 선정했다. 그 동안 양 기관의 회장은 지속적으로 만남을 갖고 통합을 추진해 왔다.

그 동안 양측에서 대화를 통해 합의된 통합추진을 위한 기본 원칙은 △통합추진위원은 양측 각 5명씩으로 한다 △통합추진위원회에서 헌장과 조직 등 세부적인 조직체계를 수립한다 △조직은 실용적이고 쉽고 간단하게 한다 등이다.

원로목사회측 통합추진위원 5명은 김종원 사관, 소의섭 목사, 림인환 목사, 이승익 목사, 이수산 목사가 선정됐다.

이날 1부 예배는 소의섭 목사의 사회로 윤영근 목사 기도, 최진식 목사 특순, 김성국 목사(퀸즈장로교회) 설교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김성국 목사는 ‘아므람과 요게벳’(출6:20)이란 제목으로 메시지를 전했다.

설교 후에 김종원 회장은 지난 20여 년 동안 퀸즈장로교회가 매년 원로목사회 회원들을 초청해 위로행사를 가진데 대한 감사패를 김성국 목사에게 전달했다.

또 이날 정기총회에는 뉴욕한인교회협의회 회장 김희복 목사, 뉴욕한인목사회 회장 김명옥 목사, 21희망재단 변종덕 이사장이 참석해 축사를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