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는 본문 내용과 직접적 관련이 없음 ©pixabay
이미지는 본문 내용과 직접적 관련이 없음 ©pixabay

나는 계속해서 감사했다.

“수도꼭지만 틀면 더운물, 찬물이 콸콸 쏟아지니, 주님 감사합니다. 우리에게 이런 편리함을 허락하셨습니다. 그러나 우리에게 이렇게 물을 공급해주기 위해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수고합니까? 주님, 수도국 사람들을 인해서 감사합니다.”

다시 성도들이 화답했다.

“주님, 정말 감사합니다.”

우리는 계속해서 교사, 버스 운전사, 의사, 간호원, 경찰, 심지어 시장(市長)을 인하여 주님께 감사드렸다.

우리는 전에 이렇게 해 본 적이 없었다. 다만 ‘할렐루야’, ‘하나님께 영광!’이라고 외쳐대기에 바빴다.

이런 말 대신, 우리는 다른 말들을 찾아야 했다. 그리고 우리는 찬양의 새로운 차원으로 들어설 수 있었다.

후안 까를로스 오르띠즈 「제자입니까」 중에서

출처: 햇볕같은이야기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후안까를로스오르띠즈 #햇볕같은이야기 #제자입니까 #감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