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한국 2022년 1월 랜선 청년캠프 포스터
©복음한국 제공

청년사역단체 복음한국이 ‘나노사회에 유일한 해답은 오직 복음!’을 주제로 2022년 첫 랜선 청년캠프(수련회)를 오는 1월 4일(화) 오후 7시 30분부터 유튜브 ‘복음한국TV’ 채널을 통해 개최한다.

이번 캠프는 복음한국 미니스트리와 기독 유튜버 케이(kei is loved)가 찬양하고, 복음한국 최초의 캠프인 2021년 2월 랜선 청년캠프에 출연했던 영화 ‘부활-그 증거’의 주인공 천정은 자매가 다시 간증을 전한다. 이후 길원평 교수(복음한국 공동운영위원장)와 천정은 자매가 함께하는 토크쇼가 진행된다.

복음한국은 “코로나19의 무서운 확산세와 청년 세대의 계속되는 복음화율 감소 등으로 인해서 참으로 다사다난한 2021년을 보내고 2022년을 맞이한다”며 대한민국의 복음화의 중심인 복음한국이 이번 슬로건의 키워드로 ‘나노사회’를 내세운 분명한 이유를 전했다.

‘나노사회’는 스마트폰, 알고리즘, 기술만능주의 의존성이 커지고 개인이 더욱 고립되는 사회이다. 공동체, 사회가 점차 개인으로 분화되어 서로 나노 단위로 쪼개지면서, 서로 이름조차 모르는 고립된 섬이 되어가는 사회 현상을 말한다.

특히 SNS 이용 등의 스마트폰 사용, 유튜브 알고리즘에 민감하며 기술만능주의 성향이 강한 청년 세대들에게 이러한 나노사회 경향이 두드러지고 있다.

복음한국은 “청년 개개인의 개인주의적 성향이 강화되는 반면, 공동체적인 인식은 크게 약화될 것이 불가피할 만큼 앞으로 대부분의 청년에게서 사회적인 차원에서 고립된 섬에서 남는 것처럼 나노사회가 더 증폭될 것이다. 이로 인해서 자기를 위하는 이기적인 모습 또한 더욱 심화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한 “이러한 ‘나노사회’라는 성경적, 복음적으로 올바르지 못한 현상에 빠지고 있는 청년 세대에게 꼭 필요한 것은 오직 ‘복음’이라는 것을 확고히 함으로써 2022년을 복음으로 활짝 열도록 청년들을 권면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에 들어갔지만, 그 이후 훨씬 커진 확산 증가세로 인해 다시 사회적 거리두기에 들어가 또다시 사회적 고립 상태가 된 대한민국의 청년 세대를 더 이상 안타깝게 바라볼 수 없다”며 “복음한국이 2022년의 첫 화요일을 책임질 것”이라고 각오를 전했다.

이들은 이번 캠프의 슬로건에 해당하는 성경 말씀 구절로 히브리서 10장 25절 “모이기를 폐하는 어떤 사람들의 습관과 같이 하지 말고 오직 권하여 그 날이 가까움을 볼수록 더욱 그리하자”로 선정했다고 밝히며 “이 말씀은 나노사회에 익숙한 편인 청년 세대를 향한 것으로 공동체 지향적인 뜻이 담겨 있다. 더 이상 모이기를 폐하는 사람들의 습관을 따라가지 말고, 공동체적인 삶을 권유함으로써 예수님께서 이 세상에 다시 오실 날을 바라보면서 복음 공동체로서의 역할을 감당해야 한다는 의미가 된다”고 했다.

복음한국은 “다가오는 2022년을 기쁘게 준비함으로써 청년 세대를 주님의 품 안으로 되돌리는 영향력 있는 복음 단체로서의 역할을 감당할 것”이라며 2022년에 뜨게 될 새로운 트렌드에 관심을 기울여야 하는 상황에서 과연 청년들을 어떻게 복음적으로 올바른 길로 이끌어 낼 수 있을지 주목해달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복음한국 #천정은 #랜선청년캠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