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런던
영국 런던 ©Pixabay
영국의 한 기독교 단체가 ‘동성애 전환 치료’ 금지 입법이 교회 활동을 방해할 것을 우려해 이를 저지하기 위한 기도 운동을 추진하고 있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에 따르면, 크리스천 인스티튜트(Christian Institute)는 최근 전환 치료 금지 입법에 반대하는 ‘Let Us Pray’ 캠페인을 시작했다.

앞서 영국 정부는 전환 치료를 금지하겠다고 공언했으나 어떤 치료나 상담을 제한할지는 명확히 밝히지 않았다. 그러자 일각에서는 성경적 성 윤리에 대한 지지와 함께 교회 사역의 핵심인 설교, 기도, 목회 상담까지 불법화할 가능성이 높다고 우려하고 있다.

크리스천 인스티튜트는 “전환 치료는 LGBT(성소수자) 활동가들이 선택한 광범위한 용어이다. 교정 강간 등의 괴이한 불법적 폭행과 전기 충격 치료와 같은 가학적인 사기 의료 행위를 포괄한다”면서 “하지만 활동가들은 이보다 훨씬 더 적용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크리스천 인스티튜트의 이사인 콜린 하트는 성명에서 “지나치게 광범위한 금지로 인해 사적인 기도, 전도, 양육, 목회적 조언, 설교와 강의, 교회 회원 자격, 세례, 견진 성사, 성찬식이 곤경에 처할 것”이라며 “교회의 평범한 사역이 범죄화되어서는 안 된다”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복음의 자유를 지키길 원한다. 정치인들은 활동가들이 학대에 대한 진심 어린 우려를 악용하여, 기독교인들에게 불리한 자신들의 의제를 진행하는 것을 허용해선 안 된다”라고 했다.

이 단체는 또 “정부가 성경적 성 윤리의 표현을 범죄로 규정할 경우, 이는 유럽 인권 협악에 명시된 의무에 대한 위반”이라고 강조했다.

맨체스터의 성공회 주교인 데이비드 워커는 지난 6월 가디언지와 인터뷰에서 전환 치료 금지법을 위반할 경우 “기소되어야 한다”면서도 처벌 대상은 “강압적이지 않은 친절한 기도”에 참여한 사람들이 아닌 “힘의 불균형이나 강제력이 있는 곳이어야 한다”라고 정의했다.

앞서 3월 말에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복음주의 동맹(Evangelical Alliance)에 보낸 서한에서 목회자가 형사 처분을 받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존슨 총리는 “2018년에 밝혔듯 정부는 성인들이 성적 지향이나 성 정체성을 탐구하는 데 적절한 목회적 지원(기도를 포함)을 받을 수 있도록 계속 허용할 것”이라며 “나는 여러분처럼, 성직자들과 교인들의 강압적이지 않은 정상적인 활동이 범죄로 취급받는 것을 보고 싶지 않다”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