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 코로나
 ©Unsplash/Dimitri Houtteman

기상 나팔소리가 들리면 모든 병사들이 막사에서 나와 한 자리에 모입니다. 기상 나팔은 개별적 행동을 지시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영적인 기상 나팔도 가장 효과적인 방법으로 울려퍼지게 하려면 개별 행동을 해서는 안 됩니다. 당신이 기도하고 원수의 요새를 빼앗을 때 다른 사람들과 행동을 같이 해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그렇게 함으로써 그들을 위해 기도하고 또 그들이 당신을 위해 기도하게 됩니다.

감리교의 창시자였던 요한 웨슬레는 18세기 영국을 변화시킨 감리교 운동의 능력에는 두 가지 비결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그 첫째는 새벽 기도회였고, 둘째는 사람들이 말씀 안에서 서로서로 권면하고 격려한 구역 예배였습니다.

그리스도의 몸은 바로 ‘우리’입니다. 그리스도의 몸은 우리 모두를 필요로 합니다. 그리고 그리스도의 몸은 같은 군대 내에서 서로 협력하여 일하는 부대로 소집된 우리를 필요로 합니다. 또한 온전히 깨어 마음의 자세를 갖추고 영적인 자세로 준비되어 있으며 서로 격려하고 서로 북돋아주는 동료 투사로 소집된 우리를 필요로 합니다.

잠에서 깨어나십시오! 지금은 우리가 하나님을 위하여 자세를 갖추며, 준비하고, 함께 출발할 때입니다.

래리 리 「영적전쟁과 그리스도인의 무기」 중에서

출처: 햇볕같은이야기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풍성한묵상 #햇볕같은이야기 #웨슬리 #감리교 #새벽기도회 #구역예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