론 에드먼슨(Ron Edmondson) 목사가 남편이 아내와 화해하기 위한 9가지 단계를 소개했다.

이미지는 본문 내용과 직접적 관련이 없음 ©pixabay
이미지는 본문 내용과 직접적 관련이 없음 ©pixabay

1. 먼저 하나님을 찾아라 

하나님과 가까워지는 것은 좋은 일이며, 결혼생활 중 어떤 일이 일어나더라도 분명 당신을 지금보다 더 나은 사람으로 만들어 줄 것이다. 남편이 아내에 대한 사랑에 다시 불을 붙이려 할 때, 오히려 먼저는 이 시간을 하나님과의 관계를 발전시키고 강화시키는 데 사용하라. 

2. 인내심을 연습하라

남편이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아내의 마음의 상처가 하루 아침에 회복되는 것이 아님을 인식하는 것이다. 감정은 아주 천천히 회복된다. 상처된 마음을 회복하거나 결혼생활을 더 개선할 조치를 취해야 하는 것은 맞지만, 남편들은 한번에 너무 빨리 많은 것을 기대해서는 안 된다.

3. 아내를 사랑하라

이것은 단연코 아내들의 가장 큰 희망사항일 것이다. 대부분의 아내들은 그들의 사랑에 대한 갈급함이 충족되지 못해왔다. 그리스도가 교회를 사랑하듯 남편은 아내를 사랑하는 것이기 때문에 우리 사랑의 기준은 완벽에 가까워야 한다. 

많은 남편들이 직업이나 다른 관심사를 핑계로 오히려 결혼생활을 희생한다. 하지만 남편들은 아내의 사랑에 대한 갈급함이 날마다 채워져야 함을 분명히 알아야 한다.

4. 로맨스를 만들어라

모든 여자들은 로맨스를 필요로 한다. 아내들은 성장하며 결혼에 대해 일종의 동화 같은 생각을 가져왔다. 물론 그들은 결혼 초기 현실은 동화가 아니라는 것을 깨닫게 되지만, 그럼에도 가끔 로맨스에 대한 기대는 가지고 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대부분의 남편들은 이걸 어떻게 하는지 잘 모른다. 남편은 진실해야 하지만, 아내의 있는 모습 그대로를 소중히 여기고, 아내를 위해 로맨스를 만들 수 있는 방법을 끊임없이 고민해야 한다.

5. 부정적인 단어를 피하라

남편이 집에 와서 "이 집은 엉망이야" 라고 말할 때, 아마 남편에게는 그 말이 의미했던 전부였을 것이다. 즉 남편은 주위를 둘러보고 물리적 관찰을 한 후 사실에 기반한 결론을 말한 것이다. 

그러나 아내는 그런 식으로 정보를 받지 못했을 확률이 크다. 아내는 오히려  남편의 말을 "당신은 하루 종일 아무것도 하지 않았어" 또는 "당신이 싫어" 와 같은 부정적인 의미로 인식했을 가능성이 높다. 남편은 아내를 부드럽게 대하는 법과 그들이 사용하는 단어들을 배우고 활용할 필요가 있다.

만일 남편들에게 "당신이 아내에게 말하는 방식대로 다른 남자가 아내에게 말하도록 내버려 둘 수 있나요?"라고 물으면 어떻게 대답할 것인가?

6. 아내와 소통하라

많은 여성들은 감정없이 이성으로만 소통하는 것이 아닌 마음을 터놓고 소통하길 원한다. 남편은 아내가 자신의 마음을 볼 수 있도록 허락해야 한다. 오히려 남편은 아내에게 어떻게 말해야 할지 가르쳐 달라고 부탁해야 할지도 모른다. 남편은 아내가 의사소통의 과정에서 이해, 공감, 열린태도, 그리고 정직성을 필요로 함을 알아야 한다.

7. 끊임없이 신뢰를 주어라

신뢰는 관계형성에 있어 아내에게 중요한 요구사항이다. 아내는 남편이 충실할 것이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 남편은 아내가 자신의 일과나 활동에 대해 자세히 물어볼 때 불쾌하게 생각해선 안 된다. 

오히려 아내는 남편의 삶의 동반자가 되기를 원하며, 이러한 부분들은 아내에게 신뢰와 안전을 제공하는 데 도움을 준다. 남편도 아내에게 사랑하고 헌신한다는 말을 자주 해야 한다. 아내들은 변함없이 일관된 확신을 필요로 한다.

8. 진실되게 사는 법을 배워라

감정은 종종 신뢰할 수 없기에 우리는 진실이 필요하다. 사랑받지 못한다고 느끼는 아내는 겉으로는 가족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는 것처럼 보일 수 있지만, 실제론 수년 간의 감정적 학대로 인해 그 진정성을 느끼지 못할 수 있다.

남편은 사랑 안에서 아내에게 부드럽고 일관되게 진실을 말해야 하며 그녀의 가치와 아름다움을 상기시켜 주어야 한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이렇게 사랑으로 채워진 진실은 상처된 감정들을 치유하는데 큰 도움을 준다.

9. 계속 이어가라!

아내들의 마음은 수년 간에 걸쳐 오랫동안 상처를 입어왔다. 안타깝게도 많은 아내들이 비극적이고 깊은 마음의 상처를 가지고 있다. 

고통을 제거하는 것은 그것이 점진적으로 쌓여갔던 것처럼 시간에 따라 조금씩 일어날 것이다. 남편들은 단지 일주일동안만 이러한 행위를 했다 그만두는 것이 아니다. 아내의 마음을 보호하는 것이 남편들의 꾸준한 삶의 습관이 되도록 노력해야 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