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줌으로 진행된 기독교교육학연구소의 세미나 모습
온라인 줌으로 진행된 기독교학교교육연구소의 세미나 모습 ©기독교학교교육연구소

기독교학교교육연구소(소장 박상진 교수)가 최근 개신교·가톨릭·불교 측과 함께 ‘2022 개정 교육과정과 종교: 종교학 교육과정에 대한 질문’이라는 주제로 줌(zoom)을 이용해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 세미나는 가톨릭학교교육포럼, 기독교학교교육연구소, 대한불교조계종전국교법사단, 종교평화원의 공동주최로 열렸으며, 기독교학교교육연구소가 주관했다.

기독교학교교육학연구소 측에 따르면, 발제자로 나선 동성고등학교 김홍주 신부, 영석고등학교 권진영 교법사, 기독교학교교육연구소 이종철 박사는 공통적으로 “현행 2015 개정 교육과정에서 종교 교육이 ‘종교학’ 교육과정으로 설정되면서, 현장과 정책 사이의 괴리가 심하게 발생했다”고 지적했다고 한다.

또한 “‘종교교육’과 ‘종교학 교육’은 엄연히 다른 것”이라며 “‘종교교육’을 지나치게 ‘종교학 교육: 종교에 관한 교육(education about religion)’으로 한정시킨 것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고, 정부가 ‘종립학교의 종교교육’은 ‘특정 종교의 강요’라는 편협한 오해 위에 정책을 펼치고 있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고 한다.

김홍주 신부는 “현재 현장에서 시행되고 있는 종교교육은 ‘신앙의 강요’와는 거리가 멀고, ‘전인적인 인격 형성’을 위한 교육에 가깝기 때문에, 교육기본법 제25조(사립학교의 육성)에 근거한 다양하고 특성 있는 교육이 가능하도록, 종교교육을 ‘복수 선택’이 아닌 ‘단수 선택’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해 줄 것”을 제안했다.

권진영 교법사는 “‘현행 종교학 교육과정’이 너무 내용이 많고 어려운 문제를 지적하며, 학생들의 진로와 진학에 도움이 되지 않는 교과로 인식되는 것이 더 문제”라고 했다. 이종철 박사는 “‘학생의 종교의 자유’와 ‘종립학교의 종교교육의 자유’, 그리고 ‘적극적인 종교교육을 원하는 학생, 학부모의 자유’가 고르게 존중되는 사립학교 체제와 정책의 다양화가 뒷받침되어야 함을 주장하며, 고교학점제라는 새로운 플랫폼에서는 지금까지와는 전혀 다른 종교교육을 고민할 필요가 있음”을 강조했다.

토론자로 나선 김경이 교수(가톨릭대)는 “발제자들의 발제를 바탕으로 정부에게 (1) 종단의 종교교육의 본질과 목적을 이해하고 있는가? (2) 현행 종교학 교육과정은 학교 종교교육 현장에 대해 이해하고 있는가? (3) 현행 종교학 교육과정은 미래 교육과정 변화의 방향에 부합하는가?”라는 3가지 질문을 던지고 “각 종단의 종교교육의 목적과 학교 종교교육 현장에 적절하면서도, 미래 교육과정의 변화 방향에 맞는 2022 개정 교육과정의 종교교육 방향이 나오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사회를 맡은 장로회신학대학교 박상진 교수는 “3개 종교가 함께 이런 세미나를 열고, 마음을 모은 것만으로도 매우 역사적인 일이며, 앞으로 학교 종교교육이 더 잘 이루어질 수 있도록 더욱 함께 힘을 모으자”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기독교학교교육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