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
©뉴시스
다음 주부터는 폭염에 수증기까지 더해져 그늘에 들어가도 더위를 피하기 어려워질 전망이다.

29일 기상청은 온라인 정례 브리핑에서 최근 폭염을 일으켰던 북태평양고기압이 영향력이 다소 약해지고 우리나라가 동서 양편의 저기압성 소용돌이 사이에 놓이면서 고온의 수증기가 유입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비와 구름이 자주 끼면서 기온 자체는 떨어질 수 있지만, 습도가 높아지면서 시민들이 느끼는 체감 온도는 비슷하거나 높아질 수 있다는 게 기상청의 설명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소나기와 구름의 영향으로 기온 상승이 제한돼 일부 지역에서 관측된 낮 기온이 40도 가까이 오르는 폭염이 발생할 가능성은 작다"고 말했다.

아침 예상 최저기온은 23~27도로 유지돼 열대야가 이어질 전망이다.

그간 폭염은 수도권을 포함한 중부 내륙 지방을 중심으로 나타났지만, 내주부터는 점차 남부 지방으로 확대된다고 기상청은 내다봤다.

기상청은 다음 주께 남부 내륙의 노점온도가 크게 오를 것으로 예측된다며 호우성 소나기와 무더위에 대한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내주부터 본격적인 피서철에 들어가는 만큼 계곡 등으로 피서를 떠나는 시민들의 각별한 유의를 당부했다. 계곡은 지대가 높아 호우성 소나기가 발달하기 쉬우며 특히 지류가 합쳐지는 곳에는 순간적으로 물이 불어날 수 있다.

8월 초 이후에는 북태평양고기압이 다시 확장할 수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8월 2~3일 이후 어떤 기압계든 재배치될 수 있는 상황"이라며 "현재 동쪽으로 수축된 북태평양고기압이 다시 확장하면서 빈자리를 채울 가능성이 큰 편"이라고 설명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