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회반동성애교단연합 학생인권종합계획
한국교회반동성애교단연합이 최근 개최한 집회 모습. ©한반교연

대한예수교장로회 고신, 대신, 합신 3개 교단 산하 동성애대책위원들은 최근 경기도 안양 소재 대신총회 회관에서 회의를 열고 발의된 차별금지법안(평등법안) 등에 대한 반대를 천명했다.

이들은 이날 발표한 결의문에서 “대한예수교장로회 고신, 대신, 합신 3개 교단 동성애대책위원들은 최근 정치인들이 차별금지법, 가족정책기본법, 인권조례 등 우리 사회의 건전한 성윤리를 파괴하는 악한 법을 제정하려는 시도를 심히 우려하고 이를 규탄한다”고 했다.

이들은 “고신, 대신, 합신은 9월 총회에 동성애대책위원회를 구성하도록 청원한다. 우리는 동성애 악법을 저지하는 일에 전국 교회의 힘을 모으고 공동으로 대처하기 위해 정기적으로 회합하여 논의하며 정책과 정보를 공유한다”며 “우리는 성도들과 국민들에게 동성애 관련 악법의 실체와 진실을 알리기 위하여 전방위적으로 함께 협력한다. 우리는 동성애 악법과 조례들이 폐지될 때까지 순교적 신앙으로 끝까지 싸울 것”이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예장고신 #합신 #대신 #동성애대책위 #차별금지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