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뉴시스
KBS 이사회가 현재 월 2500원인 TV수신료를 3800원으로 올리는 내용의 수신료 인상안을 의결했다. 이 안이 국회 승인을 받으면 KBS는 수신료로만 연간 1조848억원을 거둬가게 된다. 시청자들은 'KBS가 그간 공영방송으로서 제 역할을 못 해왔기 때문에 수신료를 올릴 자격이 없다'며 수신료 인상에 반대하고 있다.

KBS 이사회는 30일 서울 여의도 KBS 본관에서 열린 이사회에서 'TV방송 수신료 조정 수정안'을 이사진 11명 중 찬성 9명, 반대 1명, 기권 1명으로 통과시켰다.

방통위는 다음 주 초에 KBS로부터 인상안이 오면 60일 안에 의견서를 추가해 국회에 제출하고,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가 이를 심의해 전체회의에서 통과시키면 본회의 표결을 통해 확정한다.

이 소식이 전해지자 관련 기사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수신료 인상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정권 나팔수가 돼 편파 방송하면서 수신료를 올리냐", "무늬만 공영방송인 KBS가 왜 수신료를 올리냐", "세금으로 KBS 직원 배불리는 거냐" 등 국민들은 수신료 인상에 강한 거부감을 보이고 있다.

KBS는 수신료 인상을 통해 향후 5년간 연평균 636억원으로 예상되는 적자를 메울 계획이다. 하지만 전체 직원의 46.4%가 억대 연봉이고, 1억원 이상 받는 연봉자 중 1500여명이 무보직인 조직에서 구조조정 등 자구 노력을 벌이기보다 손쉽게 수신료 인상을 택했다는 비판이 나온다.

KBS이사회는 수신료 인상의 근거로 지난 5월 두 차례 공론조사에서 각각 72.2%, 79.9%가 수신료 인상에 찬성했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지난 2월 리서치뷰와 미디어오늘의 국민 1000명 대상 설문조사에선 응답자의 76%가 인상에 반대했고, KBS가 코리아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20일까지 국민 12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도 수신료 인상에 동의한 비율은 49.9%에 불과했다.

국민 여론상 수신료 인상이 현실화되기는 어려울 거라는 게 중론이다. 여야 정치권 모두가 반대하고 있어 수신료 조정안이 국회를 통과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국민의힘 미디어특별위원회는 이날 성명서를 내고 수신료 인상에 대해 "KBS 프로그램의 부실함과 편파성에 실망한 대다수 TV 시청자 입장을 무시한 크게 잘못된 행태"라고 비판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장인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페이스북에 "역할과 책임을 먼저 생각하는 공영방송의 모습을 회복하는 게 우선"이라며 "수신료 인상 추진, 여기서 멈춰야 한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