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알복지재단, 밀알콘서트
 ©밀알복지재단

밀알복지재단(이사장 홍정길 목사)이 제18회 밀알콘서트 ‘우리, 함께’를 24일 오후 8시 재단의 유튜브 채널 ‘알TV’에서 무료 공개한다고 22일 밝혔다.

뮤지컬 배우 함연지가 사회를 맡고 가수 알리, 김혁건, 조명섭, 싸이퍼, 성악가 권서경, 장애인 연주단 브릿지온 앙상블이 무대에 오른다. ‘우리, 함께’라는 부제처럼 음악 안에서 장애와 비장애의 구분 없이 하나되는 특별한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콘서트로 마련된 후원금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고립된 장애인들을 위해 쓰인다. 후원금 사용내역은 연내 밀알복지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투명하게 공개된다.

밀알복지재단 정형석 상임대표는 “제18회 밀알콘서트 ‘우리, 함께’가 개최의 취지를 살려 장애인 복지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높이고,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2004년 시작된 밀알콘서트는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무대에 서고 관객이 되는 통합콘서트다. 수준급의 공연은 물론 장애인 관객을 위한 수어 통역, 휠체어 좌석 등을 제공해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콘서트를 만들어오고 있다. 작년부터는 코로나19로 비대면 온라인 콘서트로 개최중이다.

한편, 밀알콘서트를 주최한 밀알복지재단은 1993년 ‘장애인의 완전한 사회통합’을 목표로 설립된 국내 대표 장애인 복지 전문기관으로, 장애아동의료비지원사업을 비롯해 장애인 특수학교, 장애인 직업재활시설, 장애인 공동생활시설 등 장애인의 생애주기별 맞춤형 복지사업을 운영 중이다. 국내 47개 운영시설을 통해 장애인뿐 아니라 노인과 아동, 지역사회를 위한 다양한 복지사업을 실시하고 있으며, 해외 14개국에서도 아동보육, 보건의료, 긴급구호 등 국제개발협력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밀알복지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