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윌스토어 밀알성남점 오픈감사예배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굿윌스토어 밀알성남점 오픈감사예배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밀알복지재단

밀알복지재단(이사장 홍정길 목사)이 최근 경기 성남시 수정구 소재 굿윌스토어 밀알성남점(원장 박경호)을 오픈했다고 11일 밝혔다. 밀알복지재단은 “12번째 굿윌스토어인 밀알성남점은 총 297.5㎡(90평)의 규모로 설립됐다. 개인과 기업 등에서 기부해 준 의류와 잡화, 생활용품 등을 판매하는 매장과 기증센터를 갖추고 있다”며 “장애인 근로자는 총 43명이다. 이들은 기부받은 물품을 분류·손질하고 매장에서 판매하는 등의 일을 하며 최저임금 이상의 월급을 받을 예정”이라고 했다.

또 “일과 종료 후 동아리 활동, 워크샵 등 다양한 복리후생 프로그램을 통해 동료들과 어울리고 사회성을 향상하게 된다. 굿윌스토어 밀알성남점은 연말까지 정규직 장애인 직원을 10% 이상 늘리는 것을 목표로 매장을 운영해 나갈 계획”이라고 했다.

공개채용을 거쳐 굿윌스토어 밀알성남점에서 일하게 된 박미란(40, 발달장애)씨는 “많은 사람들을 상대하는게 무섭기도 하지만 고객들과 잘 지내서 돈 많이 벌고 여행도 가고 싶어요” 라며 일자리를 얻게 된 기대감을 밝혔다.

이날 진행된 오픈식에 참석한 밀알복지재단 홍정길 이사장은 “밀알복지재단은 굿윌스토어 밀알성남점이 지역사회 장애인 일자리 창출과 장애인식개선에 큰 역할을 하게 되리라 기대하고 있다”며 “그러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지역 시민과 기업들의 참여가 절실하다. 장애인에게 자선이 아닌 일할 기회를 제공하는 굿윌스토어에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밀알복지재단 한상욱 굿윌본부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운 상황임에도 작년에 이어 올해도 굿윌스토어가 새롭게 지점을 내고 장애인을 고용할 수 있게 돼 뜻 깊다”며 “앞으로도 밀알복지재단 굿윌스토어는 장애인이 일을 통해 우리 사회 구성원으로 당당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밀알복지재단에서 운영하는 굿윌스토어는 국내 최초로 소매유통과 장애인 직업재활시설을 결합한 재사용품 판매장이다. 개인과 기업으로부터 물품을 기부 받아 판매한 수익으로 매장 내 장애인을 고용한다. 현재 전국의 12개 지점(밀알송파점, 밀알도봉점, 밀알구리점, 밀알전주점, 밀알대전점, 밀알분당점, 밀알창원점, 밀알일산점, 밀알세움점, 밀알구리인창점, 밀알창동점, 밀알성남점)에서 262명의 장애인 근로자가 일을 통해 사회적·경제적 자립기반을 다지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밀알복지재단